본문 바로가기
정부, 미ㆍ중 통상전략 전문가와 대응 방안 논의
입력 2017-04-21 11:26

산업통상자원부가 21일 정부의 통상전략 추진 방향에 대해 전문가 의견을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

산업부는 이날 오후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통상학회 공동 통상정책세미나’를 열고,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와 한국의 대응전략에 대해 논의했다.

세션 1에서는 국립외교원 최원기 교수가 ‘미국 신(新)정부 통상정책 대응방안’을, 숭실대 구기보 교수가 ‘통상환경 변화에 따른 대중(對中) 통상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또한, 한ㆍ미간 상호 호혜적 경제통상관계의 발전, 미국의 무역구제조치 대응방안, 세계무역기구(WTO) 다자 차원의 대응노력, 부품소재ㆍ설비, 미래 신산업 등 분야에서 한ㆍ중간 산업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세션2에서는 전북대 최남석 교수가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한국의 통상전략’을, 경희대 장용준 교수가 ‘WTO 중심의 다자무역체제의 미래와 우리의 대응전략’을 다뤘다.

미국 등 주요 교역국의 지역주의 확산 추세 대응방안, 다자주의 정체상황의 대안으로서 FTA 허브전략, 다자체제를 통한 무역자유화와 무역제한조치 대응방안 등에 대해 토론했다.

산업부는 이번 세미나에서 제기된 통상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들을 적극 검토해 향후 정부의 통상전략에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

이인호 통상차관보는 “정부는 미국 신정부 출범, 중국의 비관세장벽, 글로벌 보호무역기조 등 통상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해 철저한 대비책을 준비하고 있다”며 “통상 관련 학회들이 중심이 돼 심도 깊은 분석과 객관적 연구에 기반한 대응논리 마련, 통상전략 수립에 연구 역량을 집중하고, 통상전문가 양성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댓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