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9대 대선후보 역대 최다...등록 첫날 13명
입력 2017-04-15 19:06

제 19대 대통령선거 후보자가 등록 첫날부터 13명에 이르면서 역대 최대 규모의 대선이 될 전망이다.

1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대선 공식 후보등록 첫날인 이날 오후 6시 마감 기준 총 13명의 후보가 등록을 마쳤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1번)·자유한국당 홍준표(2번)·정의당 심상정(5번) 후보 측은 이날 오전 각 정당의 사무총장이 대리인 자격으로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 등록을 진행했다. 국민의당 안철수(3번) 후보와 바른정당 유승민(4번) 후보는 선관위 청사에 직접 방문해 후보자로 등록했다.

이 밖에 새누리당 조원진, 늘푸른한국당 이재오, 민중연합당 김선동, 국민대통합당 장성민, 한국국민당 이경희, 홍익당 윤홍식, 한반도미래연합 김정선, 무소속 김민찬 후보 등 군소 후보 8명도 등록을 마쳤다.

기탁금 납부 현황 등을 고려하면 최종 등록 후보자는 최대 16명에 달할 것으로 선관위는 보고 있다.

역대 대통령 선거 중 가장 많은 후보자가 출마했던 때는 각각 12명이 등장한 4대, 17대 대선이다. 12명을 넘어선 건 이번이 처음인 만큼 역대 최대 규모의 선거가 될 것으로 정치권은 예상하고 있다.

후보자가 많아지면서 투표용지 길이 또한 역대 최장 기록을 세울 전망이다. 15∼16명까지 후보자가 늘어나면 투표용지의 길이는 28.5∼30.0㎝에 달할 수 있다.

제 19대 대통령선거 후보등록은 16일 오후 6시까지며, 공식 선거운동은 17일부터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