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AI 직접 챙긴다…CEO 직속부서 신설 ‘조직개편’
입력 2017-03-27 15:36
AI · IoT · 미디어 등 뉴 ICT 핵심 사업 및 차세대 기술 확보에 집중

(사진제공= SK텔레콤)

박정호<사진> SK텔레콤 사장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해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등 뉴 ICT 사업을 강화한다.

SK텔레콤은 미래 핵심 사업과 기술 연구 조직 강화를 골자로 하는 조직 개편을 단행 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조직 개편으로 △AI, IoT, 미디어 등 미래 핵심 사업 성장에 집중하는 한편 △ICT패러다임의 빠른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강하게 실행할 수 있는 조직 구조를 갖추게 됐다는 게 SK텔레콤 측 설명이다.

먼저 SK텔레콤은 AI 관련 역량을 결집해 CEO직속으로 ‘AI사업단’을 신설한다. AI사업단은 기술 확보, 서비스 기획·개발, 사업 확대 등 AI 관련 모든 영역을 총괄한다.

SK텔레콤은 2012년부터 AI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지난해 9월 AI서비스 ‘누구(NUGU)’를 출시해 7개월 만에 약 7만 명의 고객을 확보하는 등 국내 관련 생태계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 이번 개편을 통해 SK텔레콤은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AI사업을 추진하며, 이와 연계한 자율주행차, Cyber Agent(AI비서) 등으로 사업 영역도 확대할 계획이다.

더불어 AI, IoT, 미디어 분야에서의 차세대 기술 확보와 관계사·글로벌 선도기업·강소기업과의 기술 협력 체계도 공공히 한다. SK텔레콤은 △ICT전반에 대한 기술 역량 강화 및 관계사와의 기술 시너지를 모색하기 위해 ‘ICT기술총괄’을 △차세대 미디어 기술 확보를 위해 종합기술원 산하 ‘미디어기술원’을 신설한다. △기존 AI기술 연구조직도 AI사업단 산하 ‘AI기술1,2본부’로 확대 재편한다.

‘ICT기술총괄’은 AIㆍSW전문가인 이호수 SK C&C DT총괄이 담당한다. AI사업단장으로 이상호 SK플래닛 CTO를, AI기술2본부장으로 이현아 SK플래닛 Conversational Commerce본부장을 각각 선임했다. 미디어기술원장은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이 겸임하며, AI기술1본부장은 박명순 미래기술원장이 맡는다.

또 ‘고객중심경영실’을 CEO직속으로 편제해 전사 관점에서의 고객 경영 활동에 힘을 싣는다. T전화 등을 담당하는 ‘Comm.플랫폼사업본부’를 서비스부문 산하로 편제해 이동통신 사업과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고객 밀착 서비스 출시도 확대한다.

박 사장은 “핵심 영역에 집중하기 위해 우리가 가진 모든 힘을 하나로 결집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판단했으며, 향후에도 사업 성공을 위한 변화를 과감하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