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르노삼성-제주도, 전기 택시 100대 돌파
입력 2016-12-12 14:24

▲르노삼성의 'SM3 Z.E.'가 12일 제주 한라체육관 주변 도로에서 카 퍼레이드를 하고 있다.(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는 제주특별자치도 함께 12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전기 택시 100대 운행 기념 발대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는 올해 제주도가 추진했던 친환경 택시 100대 보급 사업 달성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동훈 르노삼성 사장과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비롯한 택시업계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전기차 시동 퍼포먼스와 카 퍼레이드가 이어졌다.

지난 2014년 처음 제주도에 전기 택시를 보급한 르노삼성은 올해까지 서울, 대구, 제주도에 총 215대의 전기 택시를 보급했다.

국내 최초 전기 택시 모델인 ‘SM3 Z.E.’는 1회 충전 시 주행거리 135km, 최고속력 135㎞/h의 성능을 자랑한다. 올해 들어 택시를 포함, 533대가 판매됐으며, 10월 말까지 총 누적판매대수는 2300대에 이른다.

박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SM3 Z.E는 빠른 충전시간, 경제적인 유지비 등 기술적인 부분과 경제성 측면에서 단연 최고”라며 “앞으로도 전기 택시 보급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