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꽃놀이패’ 서장훈‧조세호, 정국 구박 사건 해명… “친하게 지내려고 한 것”
입력 2016-06-07 13:15

▲서장훈, 조세호(출처=네이버 V 캡처 )

‘꽃놀이패’에 출연 중인 서장훈과 조세호가 방탄소년단의 멤버 정국 구박 논란에 입을 열었다.

서장훈과 조세호는 7일 네이버 V앱을 통해 진행된 SBS ‘꽃놀이패’ 생방송을 통해 최근 불거진 정국 구박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이날 V앱에서 서장훈은 “첫 방송 이후 좀 불편해졌다”며 “정국과 함께 방송을 해본 유일한 사람으로서 반가운 마음에 했던 말들에 대해 (시청자들이) 오해를 하신 것 같다”고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서장훈은 자신의 행동이 문제가 된 것에 대해 “그다음부터 ‘조용히 있어 야겠다’라고 했더니, ‘삐쳤다’, ‘꽁해서 저러고 있다’고 하더라”며 억울한 마음을 드러냈다.

조세호 역시 “정국이의 첫 예능을 걱정하는 분들도 있으셨던 것 같다”며 “친하게 지내려고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SBS ‘꽃놀이패’는 2박 3일의 여행 동안 네이버 V LIVE 생방송 투표를 통해 시청자들이 멤버 6명의 운명을 직접 결정할 수 있는 신개념 버라이어티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