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강준 “첫 사극연기 도전, 내가 얼만큼 성장할 지 기대돼” [‘화정’ 제작발표회]
입력 2015-04-07 16:23

▲배우 서강준이 7일 서울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MBC 월화드라마 ‘화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있다. (사진=신태현 기자 holjjak@)

배우 서강준이 처음으로 사극에 임한 소감을 전했다.

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는 MBC 창사 54주년 특별기획 드라마 ‘화정’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차승원, 이연희, 김재원, 서강준, 한주완, 조성하, 김상호 PD가 참석했다.

서강준은 처음으로 사극을 연기하게 된 소감을 묻자 “첫 사극이라 처음에는 걱정이 많았다. 사소한거 하나 하나 걱정이 많았는데 이번에 일본 촬영하면서 조성하 선배가 ‘너무 너가 톤에 대해 스트레스를 받는 것 같은데 크게 신경쓰지말고 말하듯이 해라. 사극말투가 따로 있는게 아니다’라고 조언해주셔서 많이 도움이 됐다”며 “선배를 따라 열심히 하다보면 내가 얼만큼 성장할 지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또한 서강준은 계속해서 부잣집 아들 이미지로 나오는 것에 대해 “이번이 부잣집 아들이 세 번째다. ‘앙큼한 돌싱녀’, ‘가족끼리 왜이래’ 등 돈 많은 집안의 자식이었다”며 “처음에는 어려워서 고민한 적도 있지만 하다보니 편해졌다. 특히 이번에는 크게 고민을 하지 않았다. 현대극 보다는 그 부분에서는 덜 고민해도 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서강준은 비극적 사랑에 빠진 냉미남 홍주원 역을 맡았다. 홍주원은 정치적 신념을 함께하는 광해(차승원)와 마음을 나눈 정인 정명공주(이연희) 의 사이에서 고뇌하는 인물이다.

‘화정’은 혼돈의 조선시대, 정치판의 여러 군상들을 통해 인간이 가진 권력에 대한 욕망과 질투를 그린 대하사극으로 ‘환상의 커플’, ‘내 마음이 들리니’, ‘아랑사또전’을 연출한 김상호 PD와 ‘마의’, ‘동이’, ‘이산’ 등을 집필한 김이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MBC ‘빛나거나 미치거나’ 후속으로 13일 첫 방송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