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파니 서성민 결혼3년차, 눈물의 영상편지 "뭐가 됐든 죄송하다, 만나주세요"
입력 2014-12-26 16:49

이파니 서성민 결혼3년차

(사진=mbc)

이파니가 시부모를 향해 눈물의 영상편지를 전했다.

26일 MBC '기분 좋은날'에는 서성민과 이파니 부부가 자리를 함께했다.

이날 서성민은 결혼 3년차임에도 여전히 부모님의 결혼 반대로 갈등을 겪고 있다고 털어놓으며 연락을 받지 않는 부모님이 보고싶다며 울먹였다.

이에 이파니는 "시부모님 마음이 이해가 된다"며 "나는 아직도 내가 죄인이라고 생각한다"고 시청자들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이파니는 영상편지를 통해 "저를 한 번 만나주셨으면 좋겠다. 아이들 잘 키우고 내조하고 있겠다. 뭐가 됐든 죄송하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앞서 이파니는 MBC 예능프로그램 ‘세바퀴’에서도 시부모를 향해 영상편지는 전했다.

당시 이파니는 "결혼할 때 이혼녀에 아기 엄마다 보니 시부모님이 싫어했다"며 "(뱃속에) 아기가 있었는데 무릎 꿇고 빌면 언젠가 받아주실 줄 알았다. 그런데 아기가 유산되면서 힘들었고 결혼을 포기하려고 했는데 신랑이 프러포즈를 공개적으로 하면서 시부모님이 더 화가 났다"고 힘들었던 과거를 전했다.

이어 "사실 이 자리에 있는 게 고통스럽다. 시부모님이 반대한다는 게 좋은 일이 아닌데 그런데도 이 자리에 나온 건 방송에서 이렇게라도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며 "우는 모습 많이 보여드려서 창피한데 앞으로는 울지 않고 아기도 잘 키우고 남편 내조도 잘하면서 열심히 살 테니까 가족으로 좀 받아주세요"라고 전했다.

네티즌들은 "이파니 서성민 결혼3년차, 반대할 수 있지...부모라면...그런데 여러번 마주하면서 사람 괜찮다면 마음 여는 게 맞다고 본다", "이파니 서성민 결혼3년차...힘들겠네요...나라도 반대하겠지만 이런 상황이 오래가는 건 좋은 건 아닌 듯 하네요", "이파니 서성민 결혼3년차...부모님들 속상하실 것. 하지만 아이 낳고 잘 살면 생각을 바꾸는 게 맞는게 아닌지", "이파니 서성민 결혼3년차...앞으로 행복하세요~"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