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미운우리새끼 허지웅, 아픈 연애사 고백 “한동안 불면증에도 시달렸다”
입력 2016-07-21 10:01
[이투데이 장하정 기자]

<한 눈에 이슈가 쏙~ 오늘의 카드뉴스>

우병우 수석, 책상 치며 "사퇴 안해… 모멸감 느낀다"

공기청정기ㆍ車에어컨 항균필터서 독성물질 OIT 검출… OIT는 어떤 물질?

이태양 승부조작·안지만 도박사이트 개설… 프로야구 왜 이러나

오늘날씨, 낮 최고기온 33도 ‘찜통더위’…내일부터 장맛비

[카드뉴스] 미운우리새끼 허지웅, 아픈 연애사 고백 “한동안 불면증에도 시달렸다”

'미운우리새끼' 에 출연한 작가 허지웅이 지난 연애사를 털어놓았습니다. 지난 20일 밤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는 작가 허지웅의 일상이 공개됐는데요. 이날 허지웅은 영화 ‘비밀은 없다’의 이경미 감독과 함께 담소를 나누던 중 자신의 연애사를 고백했습니다. 그는 “내가 지난 연애를 더럽게 실패했다”며 말문을 열었고, “한동안 불면증에 시달렸다. 자다가 벽이 떨어지는 듯한 기분도 들었다”고 당시 힘들었던 심경을 토로했습니다. 또 허지웅은 “이제 그런 관계들이 지긋지긋하다. 누가 나에게 그걸 이겨내는 걸 알려주던가 약으로 팔았으면 좋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