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김기현 "실제 투표서 책임당원 지지 압도적일 것…장제원에 당직 약속 안 해"

입력 2023-01-24 13:33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0일 오전 울산시 남구 울산시노인복지관을 방문해 시민과 인사하고 있다. (울산=연합뉴스)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24일 "연포탕(연합ㆍ포용ㆍ탕평)을 통해 더 넓은 곳으로 나아갈 수 있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여의도 모처에서 '연포탕 오찬 간담회'를 열고 "당내 갈등 때문에 혼란을 겪었고 그 과정에서 때론 서로 얼굴을 붉히는 일이 있었지만 당 정체성을 지키며 통합과 화합의 노력을 해왔다. 정통성에 기반을 둬서 중도의 외연을 더 넓히기 위한 확장성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설을 쇠면서 많은 지역 주민을 뵀는데 '윤석열 대통령이 꼭 일 좀 잘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말을 줬다"며 "윤 대통령의 성공이 국민의힘 성공이고 대한민국의 성공이기 때문에 호흡을 잘 맞춰서 성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민생 문제가 여전히 많이 심각하다. 특히 이자가 높아서 걱정이 많다"며 "난방비도 포함해 민생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여당이 적극적으로 나설 필요 있다는 각오를 한다"고도 밝혔다.

김 의원은 '여론조사 과반 달성 시점'에 대한 물음에 "지금 여론조사는 실제 표심을 반영한다고 보기 어렵다. 직접 느끼는 당원들의 열기는 누구보다 후보들이 잘 안다"며 "실제 투표에 들어가면 책임당원의 지지가 압도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내년 총선 관련 공천 문제에 대해서는 "저는 다음 총선이 목표고 대선은 염두에 두지 않는다. 그동안 정치를 하면서 누구에게도 빚을 지지 않고 무계파 정신으로 해온 사람"이라며 "탄핵의 역풍을 맞으면서 당이 쪼그라들 때부터 당을 지킨 동지들을 잘 봐왔기 때문에 열심히 한 만큼 성과를 받을 것이다. 그것이 가장 공정한 시스템"이라고 했다.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장제원 의원의 당직 배정에 대해서는 "사전에 당직 배정을 약속한 바는 없다. 가장 적합한 사람, 가장 많은 분의 신망을 받는 사람을 각자의 능력에 따라 보직하겠다"고 선을 그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