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단독] KB국민은행이 발행한 은행채, 신한은행이 받는다

입력 2022-12-01 16:03수정 2022-12-01 17:47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1일 KB국민은행 이사회서 사모방식 은행채 발행 내규 개정

(연합뉴스)

금융당국이 은행 간 은행채 거래 허용을 검토 중인 가운데 KB국민은행이 은행채 발행을 위한 사전 준비 작업에 나섰다. 이달 중 본격적인 발행 절차에 돌입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국민은행이 발행한 은행채는 신한은행이 인수할 전망이다.

1일 금융당국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은 이날 열린 이사회에서 사모 방식으로 은행채 발행을 할 수 있도록 내규를 개정했다. 현재 대부분 은행은 내부 규정 상 공모 방식으로만 은행채를 발행할 수 있다.

국민은행의 은행채 규모나 발행시점은 확정되지 않았다. 다만 당국이 공모 방식의 은행채 발행에 대한 자제령을 내린데 이어 예·적금 유입을 통한 자금 조달까지 압박하면서 은행권의 자금 수혈이 시급해진 만큼, 이르면 다음주 중에는 본격적인 발행 절차에 돌입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국민은행이 은행채 발행에 나설 경우 신한은행이 인수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권 관계자는 "품앗이 개념인 만큼 대부분 은행이 타 은행의 은행채 인수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면서 "다만 이번 국민은행 은행채는 비슷한 규모의 신한은행이 인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 당국과 은행권에서는 사모 형식의 은행채 발행으로 자금 조달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융당국 고위 관계자는 "은행들에 소방수 역할을 맡긴 만큼 은행권의 자금 확보에도 당국은 유연한 방식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은행간 은행채 거래는 시중자금을 건드리지 않으면서 유동성을 공급할 수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긍정적으로 본다"고 말했다.

실제 금융당국은 은행간 은행채 거래 시 발생할 수 있는 법적 이슈에 대해서도 이미 검토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위원회 한 관계자는 "은행채 거래는 공정거래법상 담합에 해당할 수 있다는 점에서 관련 이슈를 살펴봤다"면서 "공정거래위원회에서도 관련 규정을 준수할 경우 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어서 향후 논의 과정에서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은행채 발행이 보다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시중 은행들은 당국의 적극적인 지원이 사전에 담보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국이 적격담보증권에 사모 방식의 은행채도 포함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자금 조달이 막힌 만큼 다양한 방안을 놓고 고민 중에 있다"면서 "사모채 발행 역시 주요 선택지 중 하나이지만 보다 구체적이고 명확한 기준 제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