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여야, '이상민 해임건의안 공방'…"예산안부터" vs "본회의서 반드시 처리"

입력 2022-12-01 10:37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있다. (연합뉴스)

여야는 1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비상대책위원 회의에서 "지금 국내외적으로 대단히 어렵고 화물노조 파업도 겹쳐 있고 경제적 상황이 위기를 향해 달리고 있는데 예산이 제때 의결돼 필요한 곳에 들어가지 않으면 경제의 어느 곳에서 탈이 날지 모른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제발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으로 해임건의안은 뒤로 미루고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머리를 맞대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오늘내일 본회의에 처리할 안건이 전혀 없기 때문에 본회의를 열 이유와 명분이 없고 그렇게 돼야 한다"며 "(예산안의) 법정기한 내 통과는 많이 어려운 상황이고 정기국회 내 통과를 하려 해도 지금부터 양당 간 충분한 논의와 타협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윤 대통령과 이 장관이 이 마지막 기회마저 거부한다면 국민의 명령을 거부한 것으로 단정하고 이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발의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그는 국정조사에 대해서도 "선택이 아니라 국회의 당연한 책무다. 합의의 무게를 가늠하지 못하고 국조 보이콧을 운운하는 것은 국민은 안중에도 없다는 자기 고백이자 참사의 진상을 영원히 봉인하겠다는 국민에 대한 기만"이라며 "민주당은 해임건의안을 본회의에서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진표 의장을 향해 "안건 없이 본회의를 개의해 보고 안건과 의사일정을 진행한 사실도 있다는 걸 알 것"이라며 "본회의를 열어 해임안을 가결하고 자진 퇴진하지 않거나 대통령이 거부할 경우 탄핵 소추안을 발의해 이번 국회 내 문책을 매듭짓겠다"고 강하게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