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달리던 구급차 충돌…타고 있던 임신부, 하반신 마비

입력 2022-11-23 06:39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이미지투데이)

도로를 달리던 구급차 사고로 출산을 앞둔 임신부가 하반신 마비가 되는 일이 벌어졌다.

22일 JTBC에 따르면 12일 경기 안산시의 한 도로에서 달리던 구급차가 2차선에서 진출로로 향하다 그대로 충격 흡수대를 들이받았다. 당시 구급차의 속도는 시속 70km였다.

구급차에 타고 있던 임신부는 사고 충격으로 척추를 심하게 다쳐 하반신이 마비됐다. 함께 있던 남편도 중상을 입었다.

구급차를 운전했던 A 씨는 "의식을 잃었다", "사고 당시 속이 더부룩하고 메스꺼웠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서 측은 A 씨의 건강검진 결과와 사고 이후 받은 심장 초음파 검사에서도 이상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A 씨의) 졸음운전은 아닌 것으로 본다"면서도 대책과 관련해선 "원인이 정확히 나와야지만 그 대책이 나올 수 있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사고를 당한 피해자 가족들은 "진짜 진실을 알고 싶다. 멀쩡한 가정이 완전히 파괴됐다"고 안타까움을 호소했다. 경찰은 A 씨가 운전 중 휴대전화를 사용했을 가능성 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