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尹대통령, ‘특정 매체 전용기 면담’에 “개인적 일”…MBC 배제엔 "악의적 행태"

입력 2022-11-18 10:19수정 2022-11-18 10:45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선택적 언론관' 비판엔 "자유롭게 비판하시라"
"언론 자유도 중요하지만 책임도 중요해"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해외 순방에 MBC 기자들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허용하지 않은 데 대해 “우리 국가 안보의 핵심 축인 동맹관계를 사실과 다른 가짜뉴스로 이간질하려고 악의적 행태를 보였기에 대통령의 헌법수호 책임 일환으로 부득이한 조치였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서 취재진과 만나 ‘선택적 언론관이라는 비판이 있다’는 질문에 “자유롭게 비판하시길 바라고 언론·국민 비판을 늘 받는다”면서도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이 4박6일의 동남아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이후 첫 도어스테핑(기자들과의 출근길 문답)이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언론 자유도 중요하지만 책임도 민주주의 받드는 기둥으로서 매우 중요하다”며 “국민 안전과 관련했을 때 더 그렇다”고 했다.

이날 도어스테핑 직후 현장에선 MBC 출입기자와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 간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동남아시아 순방길에 MBC 취재진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불허했다. 대통령실은 “전용기 탑승은 외교·안보 이슈와 관련해 취재 편의를 제공해오던 것으로, 최근 MBC의 외교 관련 왜곡·편파 보도가 반복된 점을 고려해 취재 편의를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고 결정 이유를 설명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이 당시 대통령 전용기에 특정 매체 기자 2명을 불러 면담한 것 관련 '언론 길들이기 등의 부적절하단 비판이 있다'는 질문엔 "제 개인적인 일"이라며 "제가 뭐 취재에 응한 것도 아니다"고 답했다.

이어 '공적인 공간이었다'는 취재진의 추가 언급에 윤 대통령은 "또 (다른 질문) 없으신가"라며 화제를 돌렸다.

윤 대통령은 11일부터 이어지고 있는 순방과 정상외교에 대한 소회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외교 주간이라고 할 수 있겠다”고 평가하면서 “국민 여러분의 성원 덕분에 연속되는 중요한 외교 행사를 유연하게 진행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에 처음 성사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의 한중 정상회담에 대해선 “제가 생각하기엔 무난하게 잘 진행됐다고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이어 “앞으로 고위 당국자들끼리 만나고 소통해서 상호 경제 안보 현안 대해 오해없게 소통하고 협력을 증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날인 17일 진행된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를 관저로 초청해 회담과 오찬을 가진 것을 두고 ‘관저 외교’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관저 지은 지 54년 됐다. 리모델링과 인테리어를 했지만 외빈을 모시기에 부족하지 않나 생각했다”고 전제하면서 그러면서도 빈 살만 왕세자를 이곳으로 초청한데 대해 “나름대로 국가 정상의 개인적인 공간을 보여주는 것이 의미가 있기에”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제 굉장히 기분 좋은 분위기였다. 다음에는 정상회담을 관저에서 할지 상대 측과 상의 후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