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김은혜, ‘웃기고 있네’ 메모 거듭 사과했지만…운영위 불출석·대통령실 비호

입력 2022-11-09 18:00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부적절한 처신 송구스럽다, 다만 운영위·이태원 참사와 무관"
金·姜, 사과하면서도 사담이라며 경위 설명 안해 국감장 퇴장 당해
金, 순방 준비 이유로 운영위 불출석…순방 브리핑에도 모습 안보여
김대기, 金 없는 운영위서 "사과하고 퇴장했는데 뭘 더 하나" 비호

▲8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대통령 경호처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렸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는 가운데 국정감사에 출석한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노트에 ‘웃기고 있네’ 라고 글자가 적혀있다. (이데일리)

9일 김은혜 용산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전날 국회 운영위원회 대통령실 국정감사 중 ‘웃기고 있네’ 메모를 적어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거듭 사과했다. 하지만 이날 운영위 대통령실 예산심사에 불출석하고,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은 비호에 나서 국회는 여전히 뿔이 난 상태다.

김 수석은 이날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8일) 운영위에서도 말씀드렸지만 부적절한 처신을 한 데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제가 운영위에 집중을 못했다. 반성한다”고 밝혔다.

다만 김 수석은 “이 필담은 운영위, 이태원 참사와 전혀 관계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문제의 메모는 운영위에서 이태원 참사 책임론에 대한 질의가 쏟아질 당시 김 수석이 옆자리인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의 노트에 적은 것으로, 취재진에게 포착됐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측에서 항의했고 김·강 수석은 사과하면서도 사담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경위는 설명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야당의 반발이 가라앉지 않아 퇴장 당했다.

운영위는 전날 국감에 이어 이날 예산심사를 위한 전체회의를 열었지만 김 수석은 불출석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일정 준비가 이유였다. 하지만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의 이날 오전 순방 일정 관련 브리핑에서 김 수석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김 수석이 없는 운영위에선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이 국회 모독은 아니라며 비호에 나섰다. 김 실장은 민주당에서 김·강 수석 경질을 요구하자 일축하면서 “두 분은 국회의원도 한 분들이라 국회를 모독했다고 보지 않는다”며 “잠깐 일탈이 있던 것이고, 계속 떠든 건 아니지 않았나. 그래서 사과하고 퇴장까지 했는데 더 이상 뭘 하란 말인가”라고 맞섰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