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기자 채용공고

머스크, 대학 시절 여친에게 준 선물 경매…사진 등 2억에 낙찰

입력 2022-09-18 00:06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대학 시절 일론 머스크와 여자 친구의 모습. (출처=PR 옥션 홈페이지 캡처)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대학 시절 여자친구에게 준 선물이 경매에서 고가에 낙찰됐다.

16일(현지시간) 미국 경매업체 PR 옥션은 머스크의 전 여자친구 제니퍼 그윈이 내놓은 기념품과 사진 등이 총 16만5천265달러(약 2억3천만 원)에 낙찰됐다고 밝혔다.

그윈과 머스크는 펜실베이니아대학의 선후배 사이로 1994년 약 1년간 교제했지만, 머스크가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로 이주하며 결별했다.

그윈은 당시 머스크에게 선물 받은 금목걸이와 그가 생일을 축하하며 쓴 카드 등을 옥션에 내놨다. 녹색 에메랄드가 달린 14캐럿 금목걸이는 5만1천8달러(약 7090만원)에 낙찰됐으며 머스크가 생일 카드는 1만6천643달러(약 2313만원)에 낙찰됐다. 이외 함께 찍은 사진들도 높은 가격에 팔렸다.

그윈은 “머스크는 당시 매우 강렬했고 공부에 집중했다”라며 “항상 전기차를 말했는데 대학에 다니는 것을 미래를 위한 발판 정도로만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머스크가 세계 정복을 시작하기 직전에 우리는 헤어졌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그윈은 머스크로부터 받은 물품을 의붓아들의 대학 등록금 마련을 위해 처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