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이슈크래커] 우동3 재개발, 6차 입찰 끝 수의계약…‘공사비 갈등’ 점입가경

입력 2022-08-05 13:33

제보하기

알짜 사업지도 잇달아 유찰
원자잿값 상승에 건설사 입찰 '신중'

▲부산 해운대구 우동3구역 재개발 사업 조감도. (자료제공=우동3구역 재개발 조합)

최근 원자잿값이 급등하면서 도시정비사업이 잇따라 유찰되고 있습니다. 건설사들이 공사비와 사업성을 조목조목 따져 입찰에 나서면서 앞으로 도시정비사업 경쟁 입찰을 보기 힘들어질 것이란 전망입니다.

1조 원에 달하는 공사비로 업계 안팎의 관심을 모았던 부산 해운대구 우동3구역 재개발 사업은 6번의 시도 끝에 시공사 선정을 앞두고 있습니다. 현대건설이 단독 입찰하면서 조합은 수의계약을 확정 짓고 추후 시공사 선정 절차를 밟을 예정입니다.

우동3구역은 부산 해운대구 일대 16만727㎡를 대상으로 지하 3층~지상 39층, 공공주택 2918가구 및 부대 복리시설을 신축하는 재개발 사업입니다. 부산지하철 2호선 해운대역과 바로 인접해 있어 부산 해운대에서도 입지가 매우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공사비는 9200억 원 규모로 애초부터 현대건설, GS건설, DL이앤씨, 쌍용건설, 동원개발 등 많은 시공사가 현장설명회에 참석하며 기대감이 높았지만, 이례적으로 다섯 차례 유찰을 겪었습니다. 해당 사업장의 입지가 좋아 치열한 수주 경쟁이 관측됐으나 예상외로 외면해 뜻밖의 유찰이라는 평가입니다.

이는 조합의 까다로운 조건 탓으로 분석됩니다. 입찰을 희망하는 건설사는 마감일까지 입찰보증금 700억 원을 현금으로 내야 했기 때문이지요. 건설사 간에 컨소시엄도 금지됐습니다.

이를 의식한 조합은 일부 조건을 완화했습니다. 입찰보증금을 기존 700억 원에서 600억 원으로 하향 조정하고, 공사비 지급 방식 또한 공사 진행률이 아닌 분양률에 따라 지급하는 것으로 조건을 변경했습니다. 3.3㎡당 500만 원대의 공사비도 600만 원대로 올리고요.

이처럼 최근 정비사업 시장에서 수주 옥석 가리기가 심화하고 있습니다. 계속된 원자잿값 상승 등으로 건설사들의 이익계산이 치밀해진 탓이지요. 수도권 알짜 도시정비사업장도 수익성이 떨어지는 곳들은 과감히 입찰을 포기하는 분위기입니다.

알짜 재개발로 손꼽히는 경기 성남시 구도심 정비사업지들도 시공사 선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지난달 25일 마감된 성남 수정1구역 재건축 시공사 2차 입찰에 단 한 곳의 건설사도 응찰하지 않았어요.

이 사업장은 6월 열린 현장설명회에 현대건설‧대우건설·SK에코플랜트·DL이앤씨·제일건설 등 5개사가 참여하며 치열한 수주전이 예상됐지만 모두 사업성을 이유로 발을 뺀 것으로 알려졌어요. 4월 진행된 1차 입찰 마감에도 아무도 참여하지 않아 유찰된 바 있습니다.

경쟁사가 없어 수의계약으로 무혈입성하는 사례도 많아졌어요. 시공사 선정 시 한 건설사만 입찰에 참여하면 유찰되고, 유찰이 2회 이상 반복하면 조합은 수의계약으로 체결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현대건설은 상반기 수주한 8곳을 모두 수의계약으로 따냈어요. GS건설도 상반기 7곳 중 6곳을 경쟁사 없이 손에 넣었습니다.

박철한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원자잿값과 인건비 상승으로 이어지는 상황에서 건설사들의 건설행위를 보장하기 위해 중소업체에 세금 감면 혜택 확대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