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끊이지 않는 화학사고…환경부 '안전기술 선진화' 방안 만든다

입력 2022-07-02 08:00

제보하기

관련기술 검토 후 기술 선진화ㆍ정책 발굴 활용
산업계, 사고 방지 위해 자체적인 안전 강화 중

▲지난 5월 전남 여수시 화치동 여수산단 내 한 공장 사무실 2층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 현장. (사진제공=여수소방서)

환경부 산하 화학물질안전원이 화학 안전기술 선진화 방안을 통해 화학사고 예방에 나섰다.

1일 이투데이 취재 결과 환경부 산하 화학물질안전원은 '화학 안전기술 선진화 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에 착수했다.

화학물질안전원(안전원)은 2012년 발생한 경북 구미 불산사고를 계기로 2014년 개원한 환경부 산하 전문 연구기관이다.

2012년 당시 '불산'을 취급하는 구미 화학공장의 저장 탱크가 폭발, 유독가스 탓에 5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안전원은 유사한 화학사고를 예방하는 한편, 체계적인 대응을 위한 연구기관으로 출범했다.

이번 연구계획에 따라 안전원은 6개월간 화학 안전과 관련한 기술 및 제도를 수집한다. 이를 바탕으로 대응 방안을 검토해 도출할 계획이다.

이 결과는 화학 안전기술 선진화 방안에 활용되는 것은 물론, 향후 정책 발굴에 밑그림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중장기 발전방안도 도출한다. 안전원은 정부의 국정운영방안을 고려해 현재 화학 안전 관련 기술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 및 분석도 함께 추진한다.

구체적으로 화학안전 관련 기술에 대한 국내외 현황과 사례를 조사하고, 현황을 목록화한다. 이후 관련 기술에 접목 가능한 안전 기술을 찾아 제도화한다는 계획이다. 수집한 자료를 토대로 종합적인 분석을 마친 뒤 △화학 안전 예방 △대비 △대응 △복구 등 분야별로 중장기적인 기술 과제를 도출하는 방식이다.

사고 사례를 바탕으로 효율성 중심의 대응도 마련한다.

안전원에 따르면 지난 2014년 1월 8일부터 2021년 1월 27일까지 약 7년 동안 발생한 화학 사고는 총 587건에 달한다. 이 가운데 안전관리 기준 미준수 등으로 인한 안전사고가 41%에 달한다.

올해에도 크고 작은 화학 사고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월 여천NCC 여수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 4명이 숨지고 4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이는 화학업계의 첫 중대재해처벌법 수사 사례로도 기록됐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산업계에서도 자체적인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내놓고 있다.

최근 롯데케미칼은 한국가스안전공사와 석유화학 시설 안전 강화 및 최신 진단기술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사는 기술지원ㆍ인적교류를 바탕으로 사업장 안전진단 컨설팅과 설비 관리시스템 구축, 안전 실무교육 등 분야에서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