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김건희 여사의 '국기' 사랑…외교 데뷔전 내내 태극기 배지 착용

입력 2022-06-30 09:32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현지시간) 나토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 일환으로 산 일데폰소 궁전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스페인 왕실 공식 유튜브 캡처/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첫 외교 무대 데뷔전을 치르는 동안 옷깃에 달고 있던 태극기 배지가 시선을 끌고 있다. 27일 출국 현장과 단독 일정, 부부 동반 일정까지 모든 의상에 착용한 것을 볼 수 있다.

30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27일(현지 시각) 오후 9시30분쯤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은 동행한 김 여사의 손을 잡고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 트랩(비행기를 타고 내릴 때 사용하는 사다리)을 내려왔다. 이날 김 여사는 흰색 긴팔 원피스를 입었는데, 왼쪽 옷깃에는 태극기 모양의 작은 배지를 달았다.

이튿날 김 여사는 윤 대통령이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는 동안 주 스페인 한국문화원을 방문했다. 해외 순방 중 첫 단독 일정이었다. 김 여사는 하운드체크 무늬 투피스에 검은 허리끈을 착용했다. 전날과 사뭇 다른 분위기의 의상이었지만 마찬가지로 옷깃에는 태극기 배지가 달려있었다.

같은 날 오후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가 왕궁에서 주최한 갈라 만찬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검은 정장에 금색 넥타이를 맸고 왼쪽 가슴에는 흰색 포켓스퀘어(손수건)를 꽂아 격식을 갖췄다. 김 여사는 흰색 반팔 드레스에 장갑을 착용했으며 머리카락은 단정하게 뒤로 묶었다. 공식적인 자리에서 선보인 세 번째 의상에서도 김 여사는 태극기 배지를 빼놓지 않았다.

한편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김 여사의 의상에 대해 “늘 주장한 게 영부인의 패션은 국격”이라며 “멋지더라”고 평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