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탈북민 북송 후 은폐 수백 건”…대북단체, 유엔 북한인권보고관에 호소

입력 2022-06-28 15:14

제보하기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28일 오전 서울유엔인권사무소에서 서해 피살 공무원 유족 이래진씨를 만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북인권단체들은 28일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에게 역대 남한 정부가 해상으로 탈북을 시도한 북한 주민들을 북송시키고 은폐해왔다고 주장했다.

이런 주장은 킨타나 보고관이 이날 서울 종로구 서울유엔인권사무소에서 대북단체들과 면담하는 자리에서 나왔고 이영환 전환기정의워킹그룹 대표가 연합뉴스를 통해 전했다. 참석한 단체는 전환기정의워킹그룹를 비롯한 국군포로가족회, 전후납북피해가족연합회, 북한전략센터, KAL기납치피해자가족회, 북한인권시민연합 등이다.

대북단체들은 “북한 주민들이 해상으로 탈북을 시도한 경우 역대 남한 정부가 북송시킨 뒤 은폐한 경우가 수백 건”이라며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등은 군사정부에서 자행된 사건에 대한 조사만 하고, 현재 벌어지는 강제북송 등은 선을 긋고 있다. 한국 정부에 전면 재조사를 권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같은 맥락에서 국군포로 생존자와 민간인 납북피해자, 또 그들의 자녀에 대한 정부 차원 현황 조사 필요성을 제기했다. 북한군이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 씨를 사살한 사건에 대한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 이 씨 사건은 윤석열 정부가 전임 문재인 정부의 월북 결론을 뒤집으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킨타나 보고관은 지난 2월 방한 당시 해당 사건에 대해 “유가족의 알 권리를 한국 정부가 인정하길 독려한다”고 당부한 바 있다.

킨타나 보고관은 대북단체의 호소에 “내일(29일) 윤석열 정부 부처 관계자들과 만날 기회가 있는데 그때 납북자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는 의견과 함께 이런 사항들을 조치해 달라고 구두로 권고하겠다”며 “북한의 실태를 가장 잘 아는 건 탈북민들이고, 이들이 무사히 한국에 입국해야 유엔의 북한인권 조사도 원활히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오는 29일 권영세 통일부 장관을 예방하고 김기웅 통일부 차관과 이도훈 외교부 2차관 등과 면담할 예정이다.

한편 권 장관은 이날 경기 파주 임진각 국립6·25전쟁납북자기념관에서 열린 6·25납북희생자 기억의 날 행사 기념사에 나서 “납북자 문제는 보편적인 인권의 문제이면서 누구도 거역할 수 없는 천륜의 문제다. 정부는 납북자 생사 확인과 송환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분명하게 드린다”며 “북한은 여전히 민간인 납북 사실 자체를 부인하고 있는데 명백한 역사적 사실을 외면해선 안 된다. 이제라도 적극적이고 진지한 자세로 대화에 나설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