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정부 - 국민이 주인인 나라

무협, 대미 경제 협력 사절단 파견…민간 공급망 협력 첫걸음

입력 2022-06-23 11:00

제보하기

▲22일(현지시간) 무역협회 구자열 회장(왼쪽 두번째)이 빌 해거티 테네시주 상원의원(오른쪽 두번째)을 만나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무역협회)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한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이 미 의회·행정부 등 주요 인사 10여 명을 만나 한미 공급망 협력을 강조했다.

무역협회는 구 회장을 단장으로 LG, SK하이닉스, 현대자동차 등 미국 진출 기업 13개사가 참가한 ‘대미 경제협력 사절단’을 지난 21일 워싱턴으로 파견했다.

구 회장은 22일(현지시간) 테드 크루즈 텍사스주(州) 상원의원과 빌 해거티 테네시주 상원의원을 만나 “한미 경제안보 동맹의 첫 단추는 공급망 협력이며, 경제협력의 핵심 주체는 바로 기업과 인재”라며 “한국 기업들이 공급망 협력의 파트너로 미국 내 투자를 활발히 추진하고 있는 만큼 우리 기업들이 원활한 인력 수급과 인프라 조성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다음날에는 알렉스 패디야 캘리포니아주 상원의원을 만나 공급망 협력을 논의하고 미국 공급망 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NEC와 NSC의 핵심 관계자들과도 면담했다.

구 회장은 NSC의 피터 하렐 및 멜라니 나카가와 선임보좌관, NEC의 사미라 파질리 부의장에 “미국은 첨단산업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한국은 뛰어난 제조역량을 지니고 있어 상호 협력을 통해 다양한 산업에서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다”면서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를 통해 공급망 강화는 물론 디지털 전환, 청정에너지, 탈탄소 분야에서도 양국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 밖에 사절단은 전직미의원협회(FMC) 주최 간담회에서 한국연구모임(CSGK) 소속인 영 김 의원, 아미 베라 의원 등 하원의원 6명과 양국 교역·투자 협력 증진을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협회 주최의 리셉션 행사를 통해 현지 정·재계 인사와의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김현철 무역협회 글로벌협력본부장은 “이번 사절단은 지난 한미 정상회담 이후 첫 번째 민간 경제협력 사절단”이라며 “하반기에는 보다 구체적인 공급망 협력을 위해 우리 기업의 투자가 활발한 주(州) 정부 위주로 사절단을 파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