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정부 - 국민이 주인인 나라

[2022 스마트 EV 대상] 정우택 국민의힘 의원 “전기차 기술, 탄소중립의 핵심”

입력 2022-06-15 17:35

제보하기

▲정우택 국민의힘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스마트 EV 대상’ 시상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이투데이가 주최한 ‘2022 대한민국 스마트 EV 대상’은 이 시대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떠오른 ‘전기차’를 진단하고, 자동차 산업이 나아갈 방향성을 제언하기 위해 기획됐다. (사진=신태현 기자 holjjak@)

정우택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앞으로 더욱 나은 탄소 중립을 위해 이투데이가 전기차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가지는 데 존경을 표한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2층 사파이어룸에서 열린 이투데이 주최 ‘2022 대한민국 스마트 EV 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산차는 물론 수입차 업계에서 선보인 순수 전기차를 대상으로 자동차 공학계의 대표 석학들이 70여 가지 심화 항목에 따라 경쟁력을 갖춘 전기차 4개를 선정했다”며 김상철 이투데이 대표와 한국자동차공학회 심사위원진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정 의원은 “탄소 중립의 시대에 국가와 기업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능력은 산업계의 가장 큰 경쟁력”이라며 “이 중에서도 전기차와 같은 무공해차의 보급이 핵심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기차 산업은 더는 차에 국한하지 않고 전기 전자와 반도체, IT, 배터리 기술이 접목되고 있다”며 “이미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우리나라가 전기차 사업에 거는 기대가 높아지는 이유”라고 전기차 산업의 미래 가치를 부각했다.

그는 에피소드를 전하며 “명장 출신 국회의원이 리쿼창 중국 총리 초청으로 중국 명장들과 만나 ‘중국이 아편전쟁에서 진 이유는 바로 기술 때문’이란 말을 들었다고 한다”라며 “그러면서 ‘앞으로 우리나라 역시 100만 명장을 양성해야겠다고 하더라’”라며 기술의 중요성에 힘을 실었다.

정 의원은 “전기차와 같이 탄소 유출을 최소화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해 나가는 새로운 기술이 우리 인류에게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한 기술발전이 선도적으로 이뤄질 수 있게 정부뿐 아니라 국회가 입법을 통해 제도지원을 할 것”이라며 “언론의 역할 역시 중요하다. 이번 시상식이 더 좋은 탄소 중립의 사례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