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1분기 대기업 매출 줄었지만 영업익 늘었다…‘불황형 흑자’

입력 2022-05-22 10:04

제보하기
영업익 10% 이상 25곳…코로나19로 인한 경영 효율화 효과

1분기에 우리나라 대기업들은 매출이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증가하는 ‘불황형 흑자’의 모습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공급망 충격에 따른 생산 감소와 환율 상승의 영향이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 효율화 효과라는 해석도 나온다.

22일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국내 매출 100대 기업(금융ㆍ공기업 제외)의 올해 1분기 경영실적을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총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322조816억 원, 30조6120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분기 대비 2.0%(6조7209억 원)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11.4%(3조1543억 원) 증가했다. 100대 기업의 평균 영업이익률은 9.5%로, 전 분기보다 1.15포인트(p) 올랐다.

전경련은 “대체적으로 경기가 좋지 않아 수익보다 비용 감소가 클 때 이러한 불황형 흑자가 현상이 나타나는데 올해 1분기는 공급망 충격에 따른 생산 차질과 환율 상승이 영향이 컸다”고 설명했다.

또 기업들의 생산비용 절감 노력도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해석했다. 경영 효율화의 결과일 가능성도 있다는 의미다.

올해 1분기 10% 이상의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기록한 기업은 총 25곳이었는데 이 중 1위를 차지한 곳은 국내 최대 컨테이너 선사 HMM이었다.

HMM은 해운업종의 비수기임에도 해상운임 상승, 운영 효율화에 힘입어 6개 분기 연속 최대실적을 달성하며 64%에 달하는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이어 ㈜SK(55.3%), KT&G(32.3%), 대한항공(28.1%), SK하이닉스(28%), 네이버(27.6%) 순으로 높은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전경련은 총 10개 업종 중 건설업, 숙박ㆍ음식점업을 제외한 모든 업종의 영업이익률이 전 분기 대비 늘었다고 밝혔다.

이중 지주회사를 제외한 전기·가스·증기 및 공기 조절 공급업, 그리고 협회·단체와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은 전 분기와 비교해 영업이익이 각각 6.42%p, 4.99%p 늘며 가장 큰 증가율을 보였다.

유정주 전경련 기업제도팀장은 "올해 1분기 대기업의 매출이 전분기보다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증가했다"면서 "매출 상위 기업들이 수출기업이라 환율 상승의 영향도 컸지만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경영 효율화의 효과도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