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국제유가 상승에 휘발유·경유 가격↑…유류세 인하 무력화

입력 2022-05-14 13:24

제보하기

▲9일 오후 대전시 서구 한 주유소에서 경유를 휘발유보다 더 비싸게 판매하고 있다. 경유 재고 부족 문제 등으로 유류세 인하 폭이 휘발유보다 경유가 더 적어 전국적으로 가격 역전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연합뉴스)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국제유가 상승 여파로 올랐다. 정부의 유가 안정을 위해 이달부터 단행한 유류세 인하율 확대가 무력화됐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1.9원 오른 리터당 1942.6원, 경유는 32.8원 오른 1939.7원으로 집계됐다.

휘발유의 경우 유류세 인하율이 기존 20%에서 30%로 확대되면서 이달 첫째 주에 전주 대비 44.2원 떨어졌지만, 불과 일주일 만에 다시 상승 곡선을 그리기 시작한 것이다. 서울로 좁히면 휘발유 평균가격은 전주보다 9.5원 오른 리터당 1997.6원이다.

경유의 오름폭이 특히 큰 건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등 지정학적 변수와 세계적인 경유 재고 부족 현상, 미국의 석유 수요 강세 탓이다. 또 지난주 배럴당 10달러 이상 급등한 국제 경유 가격이 시차를 두고 국내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나온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