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이투데이 여론조사] “윤석열 정부, 적폐 청산해 국민 통합해야”

입력 2022-05-08 16:00수정 2022-05-08 18:47

제보하기

국정목표 기대, 경제성장보다 적폐청산·정의사회 응답 절반 달해
중점정책도 국민통합이 가장 많이 꼽혀…부동산 정상화가 뒤이어
윤석열 국정수행 낙관 56.3%…문재인 경제정책 평점 40.2점
대통령 집무실 이전 긍·부정 박빙…여가부 폐지는 과반 이상 반대
부동산세제 개편 우선대상, 보유세 29%·양도세 17%·증여세 14%
경제인 사면·복권 63%, 대통령 중임제 개헌 48% 찬성 압도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로 출근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이투데이DB)

국민은 윤석열 정부가 수행해야 할 최우선 과제로 부정부패 척결과 적폐청산을 꼽았다. 또국정운영에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가치로 공정을 제시했다.

이는 이투데이가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4,5일 이틀간 무선(95%) 유선(5%)으로 전국 유권자 101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플러스 마이너스 3.1%P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여론조사심우의위 홈페이지 참조)

‘윤석열 정부가 수행해야 할 최우선 국정목표’를 묻는 질문에 ‘부정부패 척결과 적폐 청산’이라는 응답이 24.1%로 가장 많았고 ‘정치·검찰개혁을 통한 정의사회 구현’이 22.1%로 뒤를 이었다. ‘경제성장을 통한 국가 경쟁력 제고’와 ‘빈부격차와 경제 양극화 해소’는 각각 15.4%와 15.1%였다.

▲그래픽=신미영 기자 win8226@

국정운영 최우선 가치는 ‘공정’이라는 응답이 31.1%로 가장 많았다. 소통, 화합, 정의 등이 각각 18.2%, 15.6%, 14.7%로 뒤를 이었다.

‘중장기 중점 정책’ 과제로는 ‘국민통합과 화합으로 사회갈등 해소’가 22.8%로 가장 많았고, ‘부동산 정상화’ 19%, ‘경제성장과 분배’ 15%, ‘일자리 창출과 고용활성화’ 14.3% 순으로 나타났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국정수행 전망은 긍정여론이 15%P 많았다. ‘매우 잘할 것’(35.8%) ‘대체로 잘할 것’(20.5%)이라는 긍정평가가 56.3%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39.6%였다.

▲그래픽=신미영 기자 win8226@

현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에 점수를 매겨달라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27%가 0점을 줬다. 80점이라는 응답이 11.6%였고 평균점수는 40.2점에 그쳤다.

▲그래픽=신미영 기자 win8226@

윤 당선인 대표공약인 여성가족부 폐지는 반대 의견이 과반이 넘었다. ‘유지하되 개편해야 한다’는 응답이 40.1%로 가장 많았고 ‘그대로 둬야 한다’가 21%로 폐지 반대가 61.1%에 달했다. 반면 ‘폐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34.6%였다.

▲그래픽=신미영 기자 win8226@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에 대해서는 긍정 평가가 부정평가에 비해 약간 높았다. 긍정평가는 51.1%, 부정평가는 46.2%로 오차범위 내였다.

▲그래픽=신미영 기자 win8226@

부동산세제 개편 우선 대상을 묻는 질문엔 종합부동산세(종부세)와 재산세 등 보유세가 29.7%로 가장 응답 비중이 컸다. 양도소득세 17.9%가 뒤를 이었고 상속·증여세 14.7%, 취득·등록세 11.7%, 법인세 6.6% 등이었다. 경제인 사면·복권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3.5%가 찬성했고 반대는 31.8%에 그쳤다. 대통령 중임제 개헌도 찬성이 48%로 반대(28.7%)를 크게 앞섰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23.3%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