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기자 채용공고

코리아센터 몰테일, 아시아·유럽 해외직구 시장서 영향력 확대

입력 2022-04-12 09:33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몰테일의 풀필먼트 및 해외 직구건수 추이(자료제공=코리아센터)

코리아센터의 해외직구 플랫폼 ‘몰테일’은 자사 물류센터와 고도화된 플랫폼을 바탕으로 아시아 및 유럽의 풀필먼트 포함 직구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현재 8개국 11개 물류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몰테일은 △현지 언어를 몰라도 해외 제품을 국내 쇼핑몰과 동일한 환경으로 구매 가능한 다해줌 △인기상품 소싱을 통한 공급과 판매 △기업간거래 및 기업소비자간거래 풀필먼트 △중간 배송지 역할의 배송대행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몰테일은 지난해 풀필먼트 포함 해외 직구건수가 2020년 대비 6.7% 성장한 254만 건을 기록했다. 그중 중국과 일본의 경우 지난해 풀필먼트 포함 해외 직구건수는 지난 2020년 대비해 각각 461%, 21% 증가했다. 또한 같은 기간 독일을 포함(스페인, 영국)한 유럽도 43.8% 성장했다.

몰테일은 이번 아시아 및 유럽 지역 성장에는 물류센터 거점 확대 및 시스템 고도화, 다양한 플랫폼을 활용한 편리한 쇼핑 환경 개선이 효과를 나타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몰테일은 지난해 축구장 3.5개 크기의 중국 웨이하이 물류센터(7521평)에 자체 엑스레이(X-RAY) 장비 및 최신식 컨베이어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자동화시스템을 탑재했다. 이와 함께 홍콩 물류센터를 지난해 11월에 오픈하며 중국 직구시장 경쟁력을 강화했다.

최근에는 중국 세관당국으로부터 수출입안전관리우수기업(AEO) 인증을 획득하며 물품검사 비율 축소, 서류절차 간소화 등으로 신속한 통관이 가능해지면서 올해 한층 더 높은 성장이 기대된다.

특히 중국에서 제품을 생산해 기업간거래(B2B), 기업소비자간거래(B2C) 방식으로 수출하는 기업, 구매대행사업자, 중국 현지 풀필먼트 서비스를 통해 중국 사업 진출을 계획하는 사업체 등이 웨이하이 물류센터를 활용할 경우 비용 절감은 물론 빠른 수출입 업무처리가 가능하다.

또 몰테일은 지난해 미국, 일본, 중국, 영국 4개국에서 이용할 수 있었던 다해줌 서비스에 독일을 추가해 스페인, 프랑스, 이탈리아 등 유럽 전역의 주요 상점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연결 거점으로 활용, 유럽 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다해줌은 몰테일 앱 아이디 하나면 현지 언어를 몰라도 해외 주요 쇼핑몰의 제품을 구입부터 배송까지 원스톱으로 진행 가능한 구매 대행 서비스다.

몰테일 관계자는 "지난해 아시아 및 유럽 시장 공략 외에도 글로벌 브랜드와 손잡고 직구·역직구를 확대하는 G2C(Gobal-To-Customer) 사업을 선보였다"면서 "올해는 G2C 사업을 강화하고 나아가 유럽 및 동남아시아에 물류센터를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