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IMF, 한국 올해 경제 성장률 3.0%로 하향…세계 경제도 0.5%P 낮춰

입력 2022-01-25 23:00

제보하기
정부 전망치인 3.1%보다 낮아…미국 -1.2%P, 중국 -0.8%P 하향 조정

▲IMF는 25일 수정 발표한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을 통해 올해 한국 성장률을 3.0%로 전망했다. (자료제공=기획재정부)

국제통화기금(IMF)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우려 등으로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기존 전망보다 0.3%포인트(P) 낮은 3.0%로 하향 조정했다. 세계 경제 성장률도 4.4%로 기존 전망에 비해 0.5%P 낮췄다.

IMF는 25일 수정 발표한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을 통해 올해 이 같이 전망했다. IMF의 전망치는 정부의 전망치인 3.1%보다 낮으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한국개발연구원(KDI)·한국은행·국제신용평가사 피치의 전망치(3.0%)와 같다. 내년 성장률은 2.9%로 기존보다 0.1%P 상향했다.

IMF가 미국·중국 등 주요국을 중심으로 성장률을 대폭 하향 조정한 반면 한국 경제는 상대적으로 소폭 조정됐다. 미국의 올해 성장률은 4.0%로 1.2%P 낮아졌고, 중국의 성장률도 0.8%P 낮아진 4.8%였다.

기재부는 오미크론 확산, 주요 교역국의 하향 조정의 영향이 있지만, 경상수지 및 소비 호조, 그리고 올해 발표한 추경 효과 등을 고려해 전망을 소폭 내린 것으로 분석했다. 아울러 IMF 전망치가 우리 정부의 전망(3.1%)을 소폭 밑돌고 있지만, 전망 시점이 가장 최신이어서 오미크론의 영향이 더욱 크게 반영된 측면이 있다고 평가했다.

IMF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도 기존 전망보다 0.5%P 하향한 4.4%로 전망했다. 오미크론 확산과 예상보다 높은 인플레이션, 그리고 중국 부동산 시장 리스크 및 소비감소로 세계 성장이 둔화할 것이라고 봤다. 내년 성장률은 3.8%로 기존 전망보다 0.2%P 높게 전망했지만, 올해 하락을 상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국가별 전망을 보면, 미국·독일 등 선진국의 올해 성장률은 기존 전망보다 0.6%P 내린 3.9%로 낮춰잡았다. 중국 등 신흥국도 기존 전망보다 0.3%P 낮춘 4.8%로 하향 조정했다. 선진국의 경우엔 미국 재정정책 조정과 통화정책 조기 정상화 등으로 인해 성장률이 하향할 것이라고 봤고, 신흥국은 중국 부동산 위축, 브라질 긴축 통화정책 등에 따라 낮춰잡았다.

IMF는 백신 격차가 지속되는 가운데 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이동 제한 가능성, 그리고 변이 확산으로 인한 글로벌 공급망 차질의 장기화로 인해 하방 위험이 확대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한, 미국 통화정책 정상화에 따른 신흥국 중심의 글로벌 금융시장 충격, 위축된 노동시장에 따른 임금상승으로 인플레이션 압력이 커질 수 있다고 봤다. 중국 부동산 시장 위축이 심화하면 중국 경제 성장이 추가 둔화할 가능성도 있다고 진단했다.

정책 권고의 측면에서 IMF는 통화·재정정책의 정상화를 언급하면서도, 하방 위험 확대 시 각국 상황에 맞는 정책 대응을 강조했다. 일반적으로는 높은 인플레이션에 대응한 긴축 통화정책이 요구되지만, 필요하면 각국 상황에 맞는 기조 변화도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재정정책은 회복 속도에 따라 확대된 재정적자를 축소하되, 코로나가 심각해지면 재정 여력을 고려해 피해계층에 더욱 집중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