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코스피 2800 깨진 날...셀트리온 시총 ‘4138억’ 증가

입력 2022-01-24 17:22

제보하기

코스피가 13개월만에 2800선 밑으로 마감한 가운데 셀트리온은 오히려 상승세를 나타내며 전 거래일 대비 약 1.8% 가량 상승마감했다. 이 영향으로 시가총액도 약 4140억 원 증가했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1.49%(42.29포인트) 내린 2792.00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가 종가 기준으로 2800선 아래로 내려간 건 2020년 12월 23일(2759.82) 이후 13개월 만이다.

그러나 셀트리온은 전 거래일 대비 1.83%(3000원) 오른 16만6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개인은 397억 원을 팔아치웠지만 기관과 외국인은 253억 원, 148억 원을 사들이며 주가를 끌어올렸다.

이 영향으로 셀트리온의 시가총액은 전 거래일 대비 4138억 원 증가한 22조9681억9700만 원을 기록했다.

셀트리온은 앞선 21일 국제의약품특허품(MPP)과 미국 제약사 MSD가 개발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복제약 완제품 생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계약은 MPP가 지난해 11월 중ㆍ저소득 국가에 먹는 코로나19 치료제를 저렴하게 공급하기 위해 특허 면제 계약을 맺은 데 따른 것이다. 셀트리온은 복제약 완제품 생산 기업으로 선정된 데 따라 셀트리온제약 청주공장에서 복제약 완제품을 생산하고, 셀트리온그룹을 통해 수출을 하게 된다.

한편 증권가에선 셀트리온의 중ㆍ장기적인 주가 반등을 기대한 목소리가 있다.

오병용 한양증권 연구원은 “유플라이마와 램시마SC의 유의미한 성장스토리와 렉키로나의 판매실적은 셀트리온의 주가 상승 키포인트”라며 “지난해 3분기 바닥을 찍은 영업실적이 회복되는 그림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