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코로나19 확진자 7000명대…서울 도심 곳곳서 집회 열려

입력 2022-01-22 14:08

제보하기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009명으로 집계된 22일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삼일문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한 달 만에 7000명대로 올라선 가운데 토요일인 22일 서울 곳곳에서 집회가 열리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께 용산역 광장 앞에는 시민 약 130명이 용산참사 13주기를 맞아 용산 정비창을 따라 행진했다. 안형진 홈리스행동 활동가가 용산역 구름다리에서 홈리스 텐트촌을 바라보며 역사를 설명하기도 했다. 구름다리를 지난 시민들은 오디오북으로 용산 정비창에 관한 설명을 들었다.

오후에도 집회와 행진이 잇따라 열린다. 여야 대선 후보들을 비판하거나 정부 방역 정책을 반대하는 시민들이 모일 예정이다.

개혁국민운동본부는 전날 전국승려대회 맞불집회 성격으로 조계종 '대선 개입 규탄 시민대회'를 개최한다. 장소가 아직 공지되지 않은 만큼 기습 집결이 유력하다.

장기표 신문명정책연구원 대표는 오후 1시에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대장동 의혹에 대한 특검을 촉구한다. '1000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는 서명 본부 발대식도 열릴 계획이다.

오후 1시께 개력과전환 촛불행동연대도 검찰청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자택이 있는 서초동 일대에서 윤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허위경력 논란 등을 비판하며 차량 행진을 계획하고 있다.

정부 방역 정책을 비판하는 단체도 모인다. 백신피해자협의회와 코로나19시민연대, 백신인권행동서울본부 등은 방역패스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집회와 행진을 벌일 예정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보수 단체들도 집결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