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이슈크래커] “미수령 택배 있어요”...설 앞두고 스미싱 또 기승

입력 2022-01-21 15:00

제보하기

(사진출처=온라인커뮤니티 캡처)

[00 택배]
안녕하세요 고객님
물류창고 보관중
배송지 수정해주세요
-000 기사-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택배 스미싱이 왔다”며 올라온 문자다. 다행히 글쓴이는 해당 메시지가 수신된 뒤 곧바로 ‘이 문자메시지가 해외에서 발송됐다’라는 알림이 와 스미싱 피해를 면할 수 있었다. 글쓴이는 “생각 없이 봤으면 링크를 눌렀을 것 같다”라며 “진짜 택배사에서 문자를 보내도 함부로 링크를 누르면 안 되겠다. 다들 스미싱 조심하자”라고 썼다. 이러한 택배 사칭 스미싱 범죄가 명절 선물 시즌을 타고 더욱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여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최근 3년간 택배 사칭 스미싱 78만2000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20일 설 연휴를 앞두고 선물 배송 확인 등을 사칭한 스미싱이 증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택배 사칭 스미싱은 전체 스미싱 범죄 중 압도적으로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신고·차단된 스미싱 20만2000여 건 중 17만5000여 건이 택배 사칭 스미싱이었다. 최근 3년 치로 기간을 늘리면 128만 건이 넘는다. 이는 전체 스미싱 범죄의 약 84%에 달한다.

대표적인 택배 스미싱 수법은 미수령 택배 확인, 주소 변경ㆍ등록 등을 요구해 외부 링크로 접속하도록 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악성코드가 심어진 애플리케이션을 다운하게 하거나 가짜 홈페이지를 통해 개인정보를 입력하게 유도한다. 모바일 상품권이나 할인쿠폰 등을 미끼로 하는 수법도 있다.

(출처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상공인 두번 울리는 '코로나 손실보상금' 스미싱도

택배 사칭 외에도 다양한 스미싱 수법들이 존재한다. 최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다양한 정부 지원 사업들이 진행됨에 따라 정부 기관을 사칭한 스미싱도 늘어나고 있다. 대부분 “‘손실보상금’, ‘국민지원금’ 지원 대상자이므로 주어진 링크로 접속해 신청하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외에도 지인을 사칭해 경조사 온라인 초대장 등을 미끼로 스미싱 사이트에 접속시키거나, 사회 이슈 관련 영상이나 사진 등을 미끼로 가짜 링크를 클릭하도록 하는 수법도 있다.

과기부는 스미싱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택배 조회, 모바일 상품권 증정 등의 문자 속 출처가 확실하지 않은 인터넷 링크 또는 전화번호를 클릭하지 말고 곧바로 삭제할 것”을 당부했다.

또 “이벤트 당첨, 정부 지원금 신청 등의 명목으로 본인인증이나 신분증 및 개인정보와 금융정보를 요구하는 경우 절대 입력하거나 알려주지 말라”며 “악성 앱 감염 등이 의심된다면 관련 기관에 신고하거나 스마트폰 악성코드 설치 유무를 점검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인을 사칭해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스미싱 유형. (사진출처=온라인커뮤니티 캡처)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