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이수정, 선대본부 고문 자진 사퇴…“안희정 편” 김건희 발언 사과 하루만

입력 2022-01-18 23:11

제보하기

(뉴시스)

이수정 경기대 교수가 국민의힘 선대본부 여성본부 고문에서 사퇴했다.

18일 이수정 교수는 다수의 매체를 통해 “오늘 오전 여성본부 본부장인 양금희 의원에게 고문직 사임 의사를 전했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 교수는 지난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서울의소리’ 녹취록 파동이 안희정 사건의 피해자 김지은님께 끼쳤을 심적 고통에 대해 국민의힘 선대위 여성본부 고문으로서 진심으로 유감을 표명한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쥴리설’로 인한 여성 비하적 인격 말살로 후보자 부인 자신도 오랫동안 고통받아 왔음에도 성폭력 피해 당사자이신 김지은님의 고통에 대해선 막상 세심한 배려를 드리지 못한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라고 대리 사과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 교수는 이와 같은 글을 작성한 지 하루도 되지 않아 고문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대리사과 후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후보 지지층의 거센 반발에 의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교수는 “사임은 제 양심껏 한 일이다. 젊은 남성들에 호소하는 정책과 제 입장에 차이가 있어서 혹시 민폐가 될까 봐 미리 사임한 것”이라며 “누구라도 사과를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생각했다. 고문 자리보다 양심의 소리 한자라도 적는게 더 절박했기에 후회는 없다”라고 전했다.

한편 1지난 16일 MBC 탐사보도프로그램 ‘스트레이트’ 측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후보의 아내 김건희씨와 서울의소리 기자의 통화 녹취록 일부를 공개했다. 이 녹취에서 김씨는 “난 안희정이 불쌍하더라. 나랑 우리 아저씨 (윤석열 후보)는 안희정 편”이라며 “미투 터지는 게 다 돈 안 챙겨주니까 터지는 거 아니냐”라고 말해 논란이 된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