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핌스 정해균 고문, 동탑산업훈장 수상…업계 최초 3년 연속 사장단 수훈

입력 2021-12-06 13:35수정 2021-12-06 18:48

제보하기

▲핌스 정해균 고문이 제58회 무역의 날을 맞아 동탑산업훈장을 받았다. (자료 = 핌스)

핌스는 정해균 고문이 제58회 무역의 날을 맞아 동탑산업훈장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특히 핌스는 3년 연속으로 국내 OLED 메탈 마스크 제작사 중 유일하게 사장단 모두가 산업훈장을 받은 기록을 세우게 됐다. 2020년에는 김영주 대표가 철탑산업훈장, 2019년에는 주광연 사장이 동탑산업훈장을 수훈한 바 있다.

정 고문은 수출을 확대하고 국가산업발전에 기여했다는 공로로 동탑산업훈장을 받았다. 그는 1982년 삼성전자에 입사해 38년간 일했다. 2017년에는 핌스 최고경영자(CEO)로 취임해 수출 증대를 견인했다.

정 고문은 특히 핌스에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공정에 쓰이는 F-마스크, S-마스크, G-마스크 등을 잇달아 개발했다.

회사 측은 “정 고문은 공정 개선과 원가절감, 수율 향상 등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기여했다”며 “재직 기간 중 기업가치공유(CSV) 경영을 넘어 일자리 창출, 투자 유치, 노사 상생 문화 정착 등을 이뤄냈다”고 평가했다.

핌스는 “정 고문은 공정 개선으로 원가 절감 및 수율 향상으로 기존 오픈메탈마스크 시장에 버금가는 새로운 해외 시장을 개척에 기여했다”며 “ISO14001(환경경영 시스템)도입으로 자원의 효율적 관리를 통한 CSV (Company Shared Value) 경영 추진의 모범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재직 기간 중 경쟁력 있는 정규직 일자리 창출로 청년들을 적극적 채용해 미래 무역역군 양성에 최선을 다 했다”고 덧붙였다.

정해균 고문은 “끊임없는 열정과 도전정신으로 해외 디스플레이업체 판로확대를 위해 수출에 몰두한 결과가 동탑산업훈장이라는 큰 상으로 이어지는 것 같아 무한한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OLED 메탈마스크의 K 한류가 전 세계를 석권하기를 기대한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