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롯데슈퍼, SPC와 손잡고 퀵커머스…1시간 내 배송 ‘해피버틀러’ 선봬

입력 2021-12-06 06:00

제보하기
롯데슈퍼 상품과 SPC 브랜드의 케이크ㆍ아이스크림 한 번에 주문하면 1시간 내 배송

(사진제공=롯데쇼핑)

롯데슈퍼가 SPC와 첫 전략적 제휴를 맺고, 퀵커머스 사업에 힘을 쏟는다.

퀵커머스 사업 강화의 일환으로 롯데슈퍼는 SPC 그룹의 계열사인 ‘섹타나인’과 제휴를 맺고, SPC의 ‘해피오더’ 앱 내 퀵커머스 서비스인 ‘해피버틀러(Happy Butler)를 통해 롯데슈퍼 상품을 공급한다고 6일 밝혔다. 이를 통해 고객은 롯데슈퍼의 신선·가공식품, 생활잡화는 물론, SPC 브랜드의 케이크, 아이스크림 등의 제품을 함께 주문할 수 있다. 주문한 제품은 이륜 배송서비스를 통해 15분 ~ 1시간 이내에 배송이 완료된다.

이 서비스는 서초프레시센터를 중심으로 서울 강남 일대에서 시범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향후 수도권 등 점진적으로 서비스 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롯데슈퍼 프레시’ 앱(App)에서도 양사의 상품을 함께 구매할 수 있도록 구매 채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서비스 론칭을 기념해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혜택도 준비했다. 19일까지 해피버틀러를 통해 1만원 이상 구매 시 배달비 무료 및 3000원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SPC 브랜드 인기 제품을 100원에 제공하는 ‘100원 딜 이벤트’도 진행한다.

롯데슈퍼는 지난해 12월 퀵커머스 사업인 ‘1시간 바로배송’ 서비스를 선보였다. 11시~21시에 롯데슈퍼 앱으로 상품을 주문하면 1시간 안에 배송해주는 서비스로, 수도권 일부 매장에서 시작해 현재 전국 100여 개 매장으로 확대 운영하고 있다. 국내 기업형 슈퍼마켓 1위 기업인 롯데슈퍼는 전국 420여 개 매장을 퀵커머스 사업의 거점 형태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이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

현영훈 롯데슈퍼 온라인 부문장은 “이번 제휴를 통해 롯데슈퍼와 SPC 브랜드의 다양한 상품을 함께 주문해 1시간 내에 받아보는 새로운 배송 경험을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1인가구 증가와 코로나19로 인한 라이프스타일 변화로 퀵커머스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는 만큼 서비스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