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쌍용차, 11월 전년比 26% 감소한 8778대 판매…내수는 올해 최대 실적

입력 2021-12-01 15:18

제보하기
협력사 공조로 반도체 추가물량 확보…출고 적체 해소에 총력

▲쌍용차 더 뉴 렉스턴 (사진제공=쌍용차)

쌍용자동차가 11월에 내수 6277대, 수출 2501대를 포함해 총 8778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11월보다 26% 감소한 수치다.

부품 협력사와 공조해 반도체 추가물량을 확보했고, 생산라인을 효율적으로 운영해 출고 적체를 해소하며 전월 대비 회복세를 보였다.

쌍용차는 1만2000대에 달하는 출고 적체 물량 해소를 위해 현재 1, 3라인 모두 특근과 잔업으로 총력 생산판매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내수 판매는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 등 전 모델이 고른 회복세를 보이며 올해 월 최대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은 올해 월 최대 판매인 3159대를 기록하며 전월 대비 80% 이상 증가했지만, 여전히 4000대가 넘는 출고 적체가 남아 있는 등 내수 회복세를 이끌고 있다.

수출 역시 5000여 대가 넘는 백 오더 중 일부 적체를 해소하며 전월 대비 66.7% 증가했고, 전년 누계 대비로도 44.7% 증가하는 등 회복세를 이어 가고 있다.

쌍용차는 “내수 판매가 올해 월 최대 실적을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출고 적체 물량이 줄지 않은 상황"이라며 “반도체 수급 부족 현상 극복을 위한 부품 협력사와의 공조 강화 및 효율적인 라인 운영을 통해 적체 물량을 최우선으로 해소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