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동국제강, 한기평 신용등급도 한단계 상향

입력 2021-11-29 10:47

제보하기

▲동국제강 장세욱 부회장이 지난 11월 8일, 럭스틸 1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DK 컬러 비전 2030’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동국제강)
동국제강이 지난 10월 한신평으로부터 기업신용등급평가를 상향 조정 받은데 이어 한기평도 동국제강 기업신용등급을 한단계 높였다.

동국제강은 지난 26일 한기평이 기업 정기평가에서 동국제강 기업 신용등급을 BBB-(긍정적)에서 BBB(안정적)으로 상향 조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상향 요인으로 수익성 개선으로 영업현금창출력이 제고된 점과 차입금 감소가 지속된 점을 제시했다.

한기평은 수익성 개선의 근거로 동국제강의 연결기준 EBITDA(법인세 이자 감가상각비 차감 전 이익)마진이 2020년 3분기 누적 기준 10.5%에서 2021년 3분기 15%로 상승해 영업현금창출력이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차입금 지속 감소의 근거로 2018년말 연결기준 2.3조원이던 순차입금 규모가 2020년말 이후 1조8000억 원으로 감소하고, 부채비율이 180%에서 154%까지 하락한 점을 꼽았다.

이와 함께 2020년과 2021년 3분기 누적 기준 순차입금·EBITDA가 각각 3.6배, 1.8배로 낮아지며 재무안정성 지표가 대폭 개선됐다고 분석했다.

동국제강은 지난 5월 국내 3대 신평사로부터 기업신용등급 전망을 ‘BBB-(안정적)’에서 ‘BBB-(긍정적)’으로 상향 조정 받은 바 있다. 이어 지난 10월 한신평이 동국제강 신용등급을 ‘BBB-(긍정적)’에서 ‘BBB(안정적)’으로 높였고, 11월 한기평이 신용등급을 상향 조정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