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이번 겨울 석탄화력 8~16기 가동 정지…2838톤 미세먼지 감소

입력 2021-11-25 16:07

제보하기
출력 최대 80%로 제한하는 상한제약 최대 46기

▲2019년 3월 12일 독일 쾰른 북서뷰 노이라트에 위치한 석탄화력 발전소에서 증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는 모습. ( 노이라트/로이터연합뉴스)

정부가 이번 겨울 석탄화력 8~16기의 가동을 정지한다. 이에 따라 2838톤의 미세먼지도 줄어들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겨울철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 대책’을 심의·확정했다.

우선 안정적 전력수급과 계통 유지, 국제 LNG 가격 및 수급 등을 고려해 공공석탄발전 53기 중 8∼16기의 가동을 정지한다.

안정적인 전력수급 및 LNG 수급상황 등도 고려해 출력을 최대 80%까지로 제한하는 상한제약은 최대 46기까지 시행한다.

이 같은 석탄발전 감축으로 2018년 12월~2019년 2월(계절관리제 시행 전) 대비 2838톤의 미세먼지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겨울 전력수요는 최근 기상 전망과 기온변화흐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기준전망은 90.3GW, 상한전망은 93.5GW 내외로 예상했다. 겨울철 기간 발전기 정비 최소화 등으로 공급능력은 110.2GW로 확보하고 최저 예비력은 석탄발전 감축방안 시행 이후에도 10.1GW 이상의 예비력을 유지해 나갈 계획이다.

또 정부는 오는 12월 1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를 ‘겨울철 전력수급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수급대책 상황실을 설치해 지속 점검·관리하기로 했다.

특히 예비력 수준에 따라 필요 시 9.7GW~13.5GW 추가 예비자원도 적기 투입해 전력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관리할 방침이다.

아울러 산업부는 이 회의에서 ‘에너지전환(원전감축) 비용보전 이행계획’도 심의·확정했다.

비용보전 대상이 될 수 있는 대진(삼척) 1·2호기, 천지(영덕) 1·2호기, 월성(경주) 1호기, 신한울(울진) 3·4호기 중 신한울을 제외한 5기의 비용보전 신청이 가능하며 내달 9일부터 시행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