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바이온, 관계사 미래셀바이오 ‘간질성방광염 치료제‘ 안전성ㆍ효능 입증

입력 2021-11-08 10:04

제보하기

▲바이온CI

바이온 관계사 미래셀바이오는 지난 5일 대한비뇨의학회에서 간질성 방광염 연구자임상 1상 결과를 발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발표에서 임상기관인 서울아산병원 비뇨기과 주명수 교수팀은 미래셀바이오가 개발한 동종배아줄기세포 유래 중간엽줄기세포(MR-MC-01)는 안정성뿐만 아니라 시술 후 6개월 이내 주관적 증상 완화 효능을 입증했다.

이번 연구자임상은 3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이 가운데 2명이 시술 후 6개월의 추적관찰을 마친 상태다.

관찰 결과 세포치료제 관련 부작용은 없었고 복부골반 컴퓨터 단층촬영(CT) 및 흉부 엑스레이(X-ray)에서 면역반응이 없었으며 이상 소견도 관찰되지 않았다. 또 허너 궤양이 신생되지 않았으며 방광경 검사에서 방광충만과 관련된 통증이 없었다고 보고했다.

미래셀바이오 관계자는 “연구자임상은 마쳤으며 이번에 국가로부터 수혜한 임상지원과제(간질성 방광염 환자를 대상으로 동종 배아줄기세포 유래 중간엽줄기세포 치료의 안전성, 유효성 평가 및 최대 내약 용량 확인을 위한 제1/2a상 임상시험, 연구기간 2년 5개월, 23억3000만 원)에 힘입어 상업임상 1/2a상이 연내에 개시될 예정”이라며 “상업임상에서는 고용량 시험이 추가되어 더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MR-MC-01 세포치료제의 더 나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은영ㆍ정형민 미래셀바이오 공동대표는 “세포치료제 MR-MC-01의 임상 치료 결과는 공신력 있는 학회를 통해 지속적으로 알릴 계획”이라며 “미래셀바이오가 세계적인 세포치료제 선도기업으로 앞서 나갈 수 있도록 더욱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