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KT 통신장애 당일, 숙박ㆍ음식업 카드 사용액 26%↓…"합당한 보상 필요"

입력 2021-11-04 21:04

제보하기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 삼성카드 자료 분석…당일 오전 11시~오후 1시 카드 사용액, 평균 이하

▲KT 통신장애가 발생한 지난달 25일 한 편의점에 통신장애로 인해 현금 결제만 받는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박소은 기자 gogumee@)

KT에 전국적인 통신장애 사고가 발생한 지난달 25일, 숙박과 음식점업 카드 사용액이 26% 가까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삼성카드에서 받은 '10월 25일 전후 오전 11시∼오후 1시(장애 발생 시간대) 카드 사용액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장애 발생 시간대의 숙박 및 음식점업 카드 사용액은 29억1000만 원이었다.

이는 사고 당일을 전후한 3일(22∼24일, 26∼28일) 같은 시간대 평균 카드 사용액 39억2000만 원보다 25.9%(10억2000만 원) 감소한 수치다. 일주일 전인 10월 18일(35억1000만 원)과 비교하면 17.2%(6억1000만 원) 줄었다.

숙박과 음식점업 카드 사용액은 급감했지만, 전체 업종의 카드 사용액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 당일 오전 11시∼오후 1시 전체 업종의 총 카드 사용액은 511억3000만 원이었다. 이는 전후 3일 평균인 467억1000만 원보다 9.5%(44억2000만 원) 증가한 것이다. 전주인 10월 18일(502억6000만 원)과 비교해도 1.7%(8억7000만 원) 늘었다.

▲KT 박현진 네트워크혁신TF 전무가 1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본사에서 열린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 장애 관련 설명회에서 고객 보상안을 발표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김 의원은 소비가 회복되는 시기이자 점심시간에 발생한 KT 통신 장애 사고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영업 손실이 막대했지만, KT가 발표한 보상안은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KT는 개인 가입자에게 15시간분의 요금을, 소상공인은 10일분 요금을 일괄 감면해주기로 했다. 이에 따라 개인 이용자의 1인당 평균 보상액은 1000원 안팎이고, 소상공인 이용자는 평균 7000∼8000원 수준을 보상받을 것으로 추정된다.

KT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비대면 경제 활성화에 힘입어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4759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ㆍ온라인 트렌드로 막대한 영업이익을 얻은 KT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자영업ㆍ소상공인의 고통을 가중하고 있다"라며 "과거 보상사례에 준해 점심 장사를 망친 소상공인들에게 합당한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KT는 2018년 11월 아현국사 화재로 통신 장애가 발생했을 때 소상공인 1만2000명에게 40만∼120만 원의 보상금을 지급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