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백화점 3사 가을세일 매출, '두 자릿수' 늘었다

입력 2021-10-18 13:53

제보하기
명품ㆍ여성의류, 추워진 날씨ㆍ위드코로나 기대감에 매출 '쑥'

(사진제공=신세계)

백화점 업계가 가을 정기 세일 기간 동안 두 자릿수 이상의 매출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번 세일에선 그간 백화점 매출을 주도한 명품 외에도 여성 매출 증가가 두드러졌다.

지난주부터 기온이 떨어지면서 겨울 상품이 잘 팔린 데다 다음달 '위드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도입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소비심리가 회복세를 보인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의 경우 이달 1일부터 전날까지 진행한 가을 정기세일 매출이 지난해 가을 세일(9월 25일∼10월 11일)보다 16.9% 늘었다.

해외패션 매출이 46.5% 증가해 매출 상승을 이끌었다. 생활가전(38.7%), 화장품(14.4%), 잡화여성의류(11.8%) 등의 매출도 늘었다.

특히 갑자기 날씨가 추워지면서 세일 마지막 날인 17일에는 패딩 등 방한 의류 상품 매출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

같은 기간 현대백화점 가을 세일 매출은 20.2% 늘었다. 특히 명품(47.0%) 골프(52.9%), 여성패션(44.3%), 가전(44.9%) 등은 50% 안팎의 신장률을 기록했다.

신세계백화점 매출은 24.8% 늘었다. 명품(46.9%)과 가전(43.5%) 매출이 40% 이상 늘며 실적 증가를 이끌었다. 이외에 여성 패션(21.4%), 남성패션(14.55), 생활(14.4%) 등의 매출도 증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