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현대오토에버, 새만금 상용차 자율주행 평가 시설 구축 사업 수주

입력 2021-10-18 10:06

제보하기
상용차 자율주행, 군집 주행 테스트 위해 별도 시설 필요…현대오토에버, 통합 관제 센터 구성 제시

▲현대오토에버가 새만금 상용차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구축 사업을 수주했다. (사진제공=현대오토에버)

현대오토에버 컨소시엄이 재단법인 자동차융합기술원에서 ‘상용차 고속 자율주행 종합 평가 시설(관제 평가 통합 시스템 부문) 구축 용역’ 사업을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사업에는 현대오토에버 컨소시엄, KT 컨소시엄, 롯데정보통신 컨소시엄이 도전장을 내민 가운데 현대오토에버가 경쟁사를 제치고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

사업은 약 11㎞ 구간의 새만금 방조제에 있는 새만금 수변 도로(SMTB)와 자동차융합기술원(JIAT) 내 주행 시험장에 있는 새만금 주행 시험장(SMPG)에 국내 최초로 상용차 자율주행 테스트 베드와 통합 관제 시스템을 구축하고, 고속 자율(군집)주행 차량을 지원하는 미래 첨단 도로의 방향성을 실현하는 것이 목표다.

이번 사업은 상용차 자율주행 차량의 조기 상용화를 실현하기 위해 진행된다. 상용차의 자율주행은 군집 주행 때문에 승용차의 자율주행과 차이가 있어 특별한 테스트 베드에서 시험해야 한다. 군집 주행은 ‘도로에서 열차처럼 같은 간격으로 주행하는 주행 기법’이다.

선두 차량이 바람막이 역할을 하고, 뒤편 차량의 연비를 높이고 차량 간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기 때문에 급정거, 과속, 연쇄 추돌 방지 등 여러 이점이 있다. 군집 주행을 테스트하려면 모든 경우를 표현할 수 있는 시나리오와 이를 구현할 도로 환경, 통합 관제 시스템이 마련돼야 한다.

▲현대오토에버가 새만금 상용차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구축 사업을 수주했다. (사진제공=현대오토에버)

이를 위해 현대오토에버는 부품사부터 완성차까지 활용할 수 있는 테스트 베드가 되도록 인지 성능ㆍ판단 성능ㆍ제어 성능 등 국제 인증 평가항목과 자율주행 운전 능력 기반의 시험 평가 항목을 도출했다. 또한, 자율주행 차량의 운전 설계 영역(ODD)을 고려한 관점에서 시험 환경을 정의했고, 방대하고 전문적인 데이터를 처리하기 위한 통합 관제 센터의 구성 방안을 제시했다.

현대오토에버는 2018년 경기도 화성시 자율주행 실험 도시(K-City) 사업에 참여해 자율주행 차량의 주행 테스트를 위한 통합 관제 시스템을 구축한 경험이 있다. 앞선 사업이 실험용 도로 환경에서 자율주행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었던 것에 비해 이번 새만금 상용차 자율주행 테스트 베드에서는 실도로 환경 테스트도 가능하며, 자율주행뿐만 아니라 시속 100㎞ 이상의 고속 군집 주행 테스트 환경도 제공하는 게 차이점이다.

현대오토에버 관계자는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율ㆍ군집ㆍ고속 주행이 가능한 테스트 베드를 성공적으로 구축해 정밀 지도와 함께 자율주행 기술의 한 축을 맡아 미래차 기술을 선도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