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검은태양’ 박하선, 극 중 사망으로 하차…제작진 “처음부터 기획된 것, 감사하다”

입력 2021-10-13 22:23

제보하기

▲‘검은태양’ 박하선 (사진제공=MBC)

배우 박하선이 ‘검은 태양’에서 하차한 것에 대해 제작진이 입장을 밝혔다.

13일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연출 김성용) 측은 특별 관전 포인트를 공개하며 최근 극 중에서 사망으로 하차하게 된 박하선에 대해 언급했다.

최근 방송된 ‘검은 태양’에서는 박하선이 연기하는 서수연이 극 중에서 총을 맞고 혼수상태에 빠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방송 6회 만에 여주인공인 서수연이 사망하면서 박하선이 하차하게 되자 일각에서는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MBC 드라마본부 홍석우 부장은 “원래부터 극의 중반부 이야기의 충격적인 전환점을 찍어주고 퇴장하는 ‘게임 체인저’로서의 역할로 기획된 캐릭터”라며 “다행히 박하선 배우가 비중에 연연하지 않고 극 중 역할의 중요성에 공감해 배역을 수락해줬다. 너무 감사하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서수연은 첩보 세계의 어두운 부분을 가장 많이 드러내는 인물로 복잡한 서사를 입체적으로 표현하기에는 본편의 분량이 적은 것은 사실”이라며 “이런 아쉬움은 서수연의 과거 서사를 중심으로 선보일 스핀오프를 통해 해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검은 태양’은 종영 뒤 2부작 스핀오프 ‘뫼비우스: 검은 태양’으로 시청자를 찾는다. 해당 편에서는 서수연과 장천우(정문성 분) 그리고 도진숙(장영남 분)을 중심으로 이들의 과거를 조명할 예정이다.

한편 MBC ‘검은 태양’은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총 12부작으로 기획됐으며 현재 8회까지 방송됐다. 매주 금, 토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