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이준석 “이재명, 현란한 말 기술로 버티다간 국민에 혼나”

입력 2021-10-12 19:45

제보하기
윤석열 주술 논란에 “판단 의존하는 것 같지는 않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대장동 의혹 진상 규명을 위한 특검 도입을 촉구하는 도보 투쟁’을 진행하며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손팻말을 들어보이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국감에 출석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현란한 말 기술로 국감장에서 버텨보겠다는 생각인 것 같은데 그렇게 해서는 또 국민에게 혼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12일 KBS 1TV 인터뷰에서 “국감을 받으려면 자료 제출부터 성실하게 해야 하는데 지금 자료 제출 요구에 대한 경기도청, 성남시청의 응답은 굉장히 부실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더는 이 후보가 뭉개는 방식으로 대장동 의혹에 대처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장동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것에 대해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임명하면서 ‘성역 없는 수사를 하라’고 한 다음에 (윤 총장이) 성역 없는 수사를 하니 어떤 일이 발생했는지 많은 국민이 기억한다”며 “그걸 본 검찰이 ‘대통령이 성역 없이 수사하란 이야기가 하란 이야기인가, 하지 말란 이야기인가’라며 고민하고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에 대장동 의혹 규명을 위한 특검을 제안했던 것에 대해 이 대표는 “민주당 의원 180명 중 양심 있는 분이 몇십 명은 되겠지 하고 제안했는데 이간질이라니 당황스럽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을 둘러싼 ‘주술’ 논란에 대해선 “취미로 그런 (정법 강의) 유튜브를 보는 건 상관없는데 정치적 의사 판단을 그런 데 의존하면 위험하다”며 “윤 후보가 그런 데 의존해서 판단하는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14일 당 윤리위가 출범한다고 말했다. 부동산 관련 불법 의혹이 제기된 의원들에 대한 징계 조치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그러면서도 “권익위에서 (불법 의혹) 12명 의원 명단이 왔을 때 권익위 조사 내용만 가지고는 판단이 어려운 지점이 있었다”며 “윤리위 조사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