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검찰,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 본격 수사…대검 진상조사 자료 확보

입력 2021-09-18 09:28

제보하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시스)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대검찰청의 진상조사 자료를 확보하며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부장검사)는 지난 16일 대검 감찰부를 압수수색해 2주 동안 진상조사 과정에서 확보한 자료들을 확보했다.

이번에 확보한 자료는 제보자 조성은 씨가 제출한 휴대전화와 고발장 전달 정황 등이 담긴 텔레그램 대화 메시지 등으로 알려졌다.

또 최근 대검 감찰부가 당시 수사정보정책관이던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사용했던 옛 수사정보정책관실 업무용 PC에서 확인한 내용, 형사사법정보시스템(KICS·킥스) 열람기록 관련 조사자료 등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 16일과 전날 제보자 조 씨를 불러 압수 자료의 디지털포렌식 과정에 참관시켰는데, 참고인 조사는 별도로 진행하지 않았다.

검찰이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자료 확보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은 추석 연휴에도 수사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검찰이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의 분석을 마치는 대로 소환조사 등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와 황희석 최고위원은 지난 13일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7명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소했다.

이후 이 사건을 넘겨받은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15일 공공수사1부를 중심으로 수사팀을 꾸렸다. 수사팀에는 공공수사1부 검사들은 물론, 대검 감찰부 진상조사에 참여했던 대검 연구관 2명도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