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박지원 "尹관련 할말 많지만, 국정원장이라.."…野대선주자들 '朴때리기' 격화

입력 2021-09-15 09:27수정 2021-09-15 09:29

제보하기

朴 "윤석열과 술 많이 마셔" vs 尹 "만난 적도 없어"
국민의힘 정보위원들, 국정원 항의 방문
박지원 vs 野대선주자들 격돌로 번진 '사주 게이트'

▲박지원 국정원장이 지난달 2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국민사찰 종식 선언 및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기 전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른바 '사주고발' 의혹이 '박지원 게이트'로 국면이 전환되며 박지원 국정원장과 야권 대선주자간 격돌로 번지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검찰 청부 고발' 의혹의 배후로 박 원장을 지목한 뒤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다른 야권 대선주자들도 박 원장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박 원장이 윤 전 총장의 '아킬레스건'을 언급하면서 두 사람 간의 설전은 더욱 거세졌다.

권영철 CBS 대기자는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박 원장이 자신과의 통화에서 "정치개입 그런 거 안 한다. 왜 잠자는 호랑이 꼬리를 밟나"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박 원장은 윤석열 캠프를 겨냥해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사건을 국회에서 내가 제일 먼저 터뜨린 사람이다. 모든 걸 잘 알고 있다"라고 경고도 했다.

해당 사건은 윤 전 서장이 2011년 세무조사 무마에 도움을 주는 대가로 육류업자 김모씨로부터 금품을 제공받았다는 내용을 골자다. 이 중심에는 윤 전 총장이 있으며 검찰의 봐주기 수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는 것이다. 윤 전 서장과 친분이 있는 윤 전 총장은 윤 전 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해줬다는 의혹도 받는다.

박 원장은 또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선 "(그가 총장 시절) 저하고도 술 많이 마셨다"며 "윤 전 총장은 나하고 개인적인 그런 관계가 있고, 신뢰가 있기 때문에 나는 한번도 (윤 전 총장에 대해) 나쁘게 얘기한 적이 없다. 그런데 그런 식으로 얘기하다니"라고 서운함을 표했다.

이어 "내가 국정원장하면서 정치개입 안 한다고 입 다물고 있는 것이 본인(윤석열)한테 유리하다. 내가 나가서 불고 다니면 누가 유리하냐"라며 "윤 전 서장 관련 자료를 다 가지고 있다. 나는 정치9단이라 다 보인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내가 국정원장이라 말을 못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윤 전 총장도 맞섰다. 그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따로 만나 술을 마신 적도, 개인적으로 따로 만난 적도 없다"며 "나에 대해 아는데 말 못하는 게 있으면 다 까고, 이왕 까는 거 빨리 좀 다 털어놨으면 좋겠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국가 안보를 책임지는 정보기관 수장이 대선주자에 대한 사실무근 이야기를 언론에 하는 것 자체가 국정원의 선거개입이고 정치공작 아니냐"며 "국정원장 자리에서 그러지 말고 민간인 신분으로 한번 다 공개해보라"고 비꼬았다.

윤희석 윤석열 캠프 대변인도 CBS라디오에 나와 "정치 9단이라고 스스로 말하지만 9단 답지 않다"며 "윤 전 서장 관련 건을 아킬레스건처럼 말하는데 2019년도 7월 검찰총장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박 원장이 '그 자료를 다 봤는데 내가 연결하다 포기했다'고 말했다. 당시 '별거 아니야' 이런 말도 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 외에도 국민의힘 대선주자들도 박 원장 때리기에 나섰다. 하태경 의원을 비롯한 국민의힘 정보위원들은 박 원장 대선 개입 의혹 진실 규명을 위해 15일 오전 국정원에 방문해 박 원장을 직접 만나 항의할 계획이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박 원장을 향해 "방귀 뀐 놈이 성낸다더니 옛말은 하나도 틀린 것이 없다"면서 "하고 싶은 말은 국정원장직 사퇴하고 마음껏 하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 국정원장이 밖에 나와 불고 다닌다니, 특정 대선 후보의 정보를 ‘사찰’이라도 했다는 겁니까. 아니면 정치 9단이라 ‘관심법’이라도 사용할 줄 아는 겁니까. 해당 발언으로 국정원장 자격이 없다는 것이 명백해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장으로서 이런 의혹에 휘말렸다는 사실만으로도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면서 "하고 싶은 말이 있으면 즉각 사퇴하고 마음껏 하시라"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