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종합]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의 광주신세계 주식 전량 취득

입력 2021-09-14 18:34

제보하기

신세계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광주신세계 주식 전량 83만3330주를 2284억9900만 원에 취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를 통해 신세계는 광주신세계 주식 100만 주를 소유하게 된다. 취득 후 지분율은 62.5%가 된다. 신세계는 지분 매입에 대해 "광주신세계 지배력 확대 및 지배구조 단순화를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정 부회장은 매각 대금을 상속세 재원으로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은 지난해 9월 정 부회장과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에게 각각 이마트 지분 8.22%와 신세계 지분 8.22%를 증여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들 남매는 총 2천962억원의 증여세를 납부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업계에선 정 부회장이 증여세 납부를 위해 광주신세계 지분을 매각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지분 매각이 경영 분리를 의미한다는 분석도 있다. 정 부회장이 이마트를, 동생인 정유경 총괄사장이 백화점을 맡는 구조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