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삼성증권, 추석 연휴에도 해외증시 실시간 주문…‘해외주식 데스크’ 운영

입력 2021-09-13 09:23

제보하기

(자료 = 삼성증권)

삼성증권은 올해 추석 연휴에도 고객들이 해외주식을 편리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해외주식 데스크’를 평일과 동일하게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추석에는 9월 미국연방시장공개위원회(FOMC) 등 주목해야 할만한 글로벌 경제변수들이 많아 실시간으로 ‘투자 리스크’에 대응하고자 하는 투자자들의 늘어난 니즈를 반영해 서비스를 강화해 운영하게 됐다.

해외주식 데스크 운영과 더불어 심야에도 환전할 수 있는 24시간 환전 서비스와 이벤트도 진행중에 있다.

해외주식 이벤트는 2021년 1월 1일부터 2021년 7월 31일까지 삼성증권에서 해외주식 거래가 없던 고객이 대상으로 먼저 이벤트 신청일로부터 1개월 간은 미국주식 온라인 거래수수료가 0%로 적용된다. 매도시에만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에서 징수하는 기타거래세(SEC FEE) 0.00051%가 부과된다.

이후 11개월 동안에도 온라인으로 거래시 0.09%의 수수료로 매매할 수 있으며 매도시에는 마찬가지로 SEC FEE인 0.00051%가 추가로 발생한다.

특히 온라인으로 해외 ETF, ETN을 거래할 경우에는 0.045%의 수수료가 적용된다. 또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지점은 문을 열지 않지만 신규로 계좌를 개설하고 해외투자를 시작할 수도 있다.

삼성증권 모바일 앱 ‘엠팝’을 통해 비대면으로 계좌를 개설한 뒤 곧바로 미국, 유럽 등의 해외주식을 거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누구나 본인 명의 신분증, 스마트폰 그리고 다른 금융기관 계좌만 있으면 편리하게 비대면 계좌개설이 가능하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이번 추석 연휴는 ‘테이퍼링’에 대한 언급이 있을지도 모르는 9월 FOMC가 21일부터 양일간 진행될 예정으로, 해당 이슈에 대해 긴밀하게 대처해야 될 필요성이 대두돼 평소 대비 ‘해외주식 데스크’를 확장 운영하기로 했다”며 “추석연휴기간에도 해외시장 관련 고객 불편이 없도록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휴기간 해외주식 주문을 원하는 고객은 삼성증권 해외주식 데스크로 연락하면 된다.

한편, 삼성증권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미스터 해외주식’, ‘다함께 차차차’ 등 양질의 해외주식 콘텐츠를 담은 영상을 주기적으로 실시간 진행 및 업로드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