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GS, 포스코와 '배터리 재활용' 등 5개 분야 신사업 협력 논의

입력 2021-09-07 15:30

제보하기
'GS-포스코 그룹 교류회' 개최

(출처=GS그룹)

GS그룹과 포스코그룹이 사업 협력을 통해 미래 성장 기반을 다진다.

GS그룹은 7일 오후 역삼동 GS타워에서 ‘GS-포스코 그룹 교류회’를 열고 이차전지 재활용과 신모빌리티, 수소사업, 벤처ㆍ펀드, 친환경 바이오 산업,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등 5개 분야에서 양사의 핵심 신사업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교류회에는 허태수<사진> GS그룹 회장과 홍순기 ㈜GS 사장, 재무팀장(사장), 허용수 GS에너지 사장과 GS칼텍스 전략기획실장(전무) 등이 참석했다. 포스코그룹에서는 최정우 회장, 전략기획본부장, 신성장부문장, 산업가스수소사업부장, 포스코에너지 대표이사, 포스코인터내셔널 식량소재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우선 GS그룹과 포스코그룹은 '배터리 재활용 및 신모빌리티' 분야에서 협력을 논의했다.

포스코는 5월 화유코발트사와 합작으로 '포스코HY클린메탈'을 설립하고 이차전지 제조과정에서 발생하는 공정스크랩을 주원료로 활용하는 이차전지 재활용 사업을 추진 중이다.

GS그룹은 자동차 정비와 주유, 글로벌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이차전지 재활용 원료공급을 위해 포스코그룹과 합작법인(JV)을 설립하기로 했다.

아울러 GS에너지가 투자 중인 전기차 배터리 상태를 진단ㆍ평가할 수 있는 기술을 기반으로 폐배터리를 정비, 재사용 또는 재활용 여부를 판단하는 등의 서비스형배터리(BaaS) 사업까지 협력 범위를 확대한다.

‘수소사업’ 분야에서는 해외프로젝트 공동 참여와 신규 수요처 발굴 등 블루ㆍ그린수소 생산부터 저장, 운송 및 활용에 이르기까지 밸류체인 전반에 걸친 협력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국내 수소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두 그룹을 대표해 GS에너지 에너지자원사업본부장과 포스코 산업가스수소사업부장은 수소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친환경 바이오 사업’ 분야에서는 GS칼텍스의 바이오 연료 생산기술, 판매 인프라와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보유한 팜(야자나무) 농장, 가공 설비를 활용해 팜 정제유 사업 확대와 재생 원료 바탕의 바이오항공유 등 차세대 바이오연료 사업을 위해 협력한다.

그 밖에도 양 그룹이 보유한 벤처 투자 인프라를 활용한 이차전지ㆍ수소 분야 유망기업 공동발굴, 주요 사업장 탄소저감 활동 추진 등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경영을 포함해 폭넓은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

앞으로 두 그룹은 GS그룹과 포스코그룹은 양사 경영진이 협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실무진 간 협의를 통해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허태수 GS그룹 회장은 "양사가 보유한 역량과 자산 그리고 탄탄한 기존 사업을 바탕으로 서로 협력해 나간다면 새로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디지털을 접목한 친환경 중심의 미래 사업을 함께 발굴하고 성장시켜 고객과 사회를 위한 가치 창출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코로나 팬더믹의 장기화로 인해 미래 불확실성이 증대되고, 기후변화 위기가 한층 고조되어 탄소중립을 위한 대규모 투자 및 사업구조 개편은 기업 경영의 상수로 자리 잡았다"며 "이번 교류회가 수소, 배터리 등 빠르게 성장하는 친환경 시장을 포함한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그룹 차원의 협력 기틀을 마련한다는 데에 의미가 있다. 양 그룹 협력이 국가 차원의 결실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