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포스코, 글로벌 2위 태양광 발전설비 제작사에 철강재 20만 톤 공급

입력 2021-08-31 14:00

제보하기
미국 ATI와 소재 공급 및 기술협력 MOU 체결

▲ATI가 호주에 설치해 가동중인 태양광 발전설비 모습. 하부 구조물 등에 포스코의 부식에 강한 특수 철강재인 포스맥이 적용됐다. (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는 글로벌 2위 태양광 발전설비 제작사인 미국의 어레이 테크놀로지스(ATI)에 철강재를 공급한다고 31일 밝혔다.

양사는 이날 비대면 방식으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특수 철강재인 포스맥 등 소재 및 태양광 구조물, 관련 부속품의 공급과 설계ㆍ이용기술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ATI는 태양광 발전 구조물 및 부속품 설계ㆍ제작사로 나스닥에 상장돼 있다. 지난해 기준으로 전 세계 점유율이 17%에 달하는 대표적 글로벌 태양광 발전사업 선도 기업이다.

포스코는 국내 중소 철강업체들 및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협업해 소재를 태양광 부품으로 가공해 ATI가 참여하는 글로벌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에 공급하게 된다.

2023년까지 공급 예정 물량은 약 20만 톤이다. 축구장 1만2000여 개 규모의 면적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할 수 있는 양이다.

양사는 글로벌 태양광 발전사들이 프로젝트 설계 단계부터 포스코 제품 규격을 채용하도록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또 태양광 구조물과 부속품 설계 등 이용 관련 엔지니어링 기술 개발에도 협력한다.

포스코는 앞으로 글로벌 톱10 태양광 발전설비 제작사들로 협력을 확대해 신재생에너지 분야 철강재 판매기반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포스코 김상균 강건재마케팅실장은 "최적의 대체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는 태양광 발전 산업에서 주도적 지위를 확보하게 됐다"며 "이번 협약으로 국내 중소기업 역량 강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