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도쿄올림픽] 양궁 2관왕 김제덕 “응원석 외국 선수가 준 것 과자 아닌 배지”

입력 2021-08-04 16:49

제보하기
대한체육회 한국대표팀 배지와 교환해

▲화제가 된 외국선수와 김제덕의 대화 장면 (SBS 중계 화면 캡처)

2020 도쿄올림픽에서 양궁 2개 종목을 석권한 ‘소년 신궁’ 김제덕(경북일고·17)이 이번 올림픽 화제의 장면에 대한 오해를 풀었다. 응원석에서 외국인 선수에게 받은 것이 과자가 아닌 기념 배지였다는 것이다.

김제덕은 4일 언론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도쿄 올림픽 대회 참가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해당 인터뷰 중 사회자가 “외국 선수가 간식을 주는 것을 봤다”며 부연 설명을 청했다.

이에 김제덕은 “올림픽에 출전한 걸 기념하고 싶은 선수들이 많다”며 “외국 선수가 관중석에서 준 것은 과자가 아니라 배지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선수가 다른 나라 배지를 교환하고 싶어 했는데 응원을 하느라 못 봤던 상황이었다”며 “그래서 (그 선수가) 툭툭 치면서 바꾸자고 해서 교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교환한 배지는 대한체육회 한국대표팀 배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제덕은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이 열리고 있던 7월 30일 중계 화면에 해당 장면이 송출되며 화제가 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