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윤석열 비방하는 '쥴리 벽화' 등장에…최재형 "분노 금할 수 없다"

입력 2021-07-29 10:42

제보하기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민주주의 퇴행시키는 일 용인 안 돼"

▲28일 오후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뉴시스)

서울 종로 한복판에 윤석열 예비후보의 가족을 비방하는 벽화가 걸리자 최재형 예비후보가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최 후보는 29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정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이것은 저질 비방이자 정치 폭력이며 표현의 자유를 내세운 인격 살인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최 후보가 분노한 이유는 서울 종로구 관철동 종로12길 한 건물 벽면에 그려진 벽화 때문이다. 해당 벽화에는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라는 문구와 함께 윤 후보의 아내 김건희 씨를 묘사한 듯한 그림이 그려졌다. 그 옆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도 적혀 있다.

그는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하에 이와 같은 인신공격을 일삼는 것은 민주주의 가치를 훼손하는 것"이라며 "우리나라의 정치 품격을 땅에 떨어뜨리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선거에서 후보자 본인과 주변인에 대한 검증은 꼭 필요하지만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며 "그 선을 넘는다면 민주주의를 지키고자 하는 모든 사람이 힘을 모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후보는 자유주의 사상가 존 스튜어트 밀의 말을 인용해 "사회 속에서 사는 한 다른 사람들과 공존하기 위해 일정한 행동 규칙을 준수하는 것이 불가피하다"며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는 일을 결코 용인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무리 자유라지만 정치적으로 편향된 주장을 공개적인 장소에서 일방적으로 확산하는 건, 민주시민의 덕목을 스스로 포기하는 것”이라며 “확인되지도 않은 헛소리를 시내 한복판에서 무책임하게 떠벌이는 쥴리 벽화 사장님을 보니, 그 옛날 미국산 소고기가 광우병이라며 한미 FTA 반대를 외쳤던 광화문의 집단시위가 떠오른다”고 했다.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쥴리 벽화를 내거는 사람이나 이에 열광하며 성지순례 운운하는 자들이나, 최소한의 정치적 예의와 품격마저 갖추지 못한 수준 이하의 대깨문들"이라며 "광우병 파동이나 쥴리 벽화나 모두 근거 없는 정치적 선동의 최고봉들이다. 한심함의 극치"라고 꼬집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