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국민의힘·국민의당, 진전 없는 합당 협상…4주째 '평행선'

입력 2021-07-20 17:04

제보하기
당명 변경 여전히 이견…경준위·지역위원장 두고도 갈등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관련 양당 실무협상단 회의에서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합당 협상을 두고 4주째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양당 실무진은 별다른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20일 열린 회의에서도 빈손으로 돌아갔다. 당명 변경과 국민의힘의 경선준비위원회, 지역위원장 직을 두고 이견이 생겼기 때문으로 보인다. 양측은 이 상태로라면 협상이 어려울 것이라며 서로에게 변화를 요구하는 상황이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합당 실무협상단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1시간 20분가량 논의를 진행했다.

국민의힘 실무협상단장을 맡은 성일종 의원은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양당은 많은 이야기를 했으나 결론에 도달하지 못했다"며 "여러 과정은 집행부 보고 이후에 다시 권은희 원내대표와 협의를 해서 소통한 결과를 가지고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국민의당 실무협상단장인 권 원내대표도 "합의된 사항은 없는 상황"이라며 "정례 회의 이전에 필요한 소통을 수시로 하면서 다음 주에는 조금 더 진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실무협상이 결렬된 배경에 대해선 양측이 서로 다른 의견을 보이는 상황이다. 국민의힘은 당명 변경이나 당 주요직을 두고 국민의당이 지나치게 지분을 요구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국민의당은 국민의힘이 상호 인정을 해주지 않았으며 사안마다 지도부의 의견을 들어봐야 한다는 태도 탓이라고 주장했다.

양측은 세부적으로 △당명 변경 △지역위원장 등 주요직 △국민의힘 대선 경선준비위원회 중단 등을 두고 이견이 생긴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협상단 관계자는 이날 이투데이와 통화에서 "(국민의당이) 어떤 지분도 요구 안 하겠다고 해놓고 알다시피 모든 걸 공동 위원장으로 지분을 요구한다"며 "29개 당역뿐만이 아니라 시도당, 정무직, 정책연구원 등 모든 걸 다 공동으로 해 달라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준위도 지금 회의를 몇 차례 해가지고 경선 준비를 하고 있다"며 "1차 회의할 때도 당명 개정 얘기를 했는데 여지껏 아무것도 안 되고 오늘까지도 그 얘기를 반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협상단 관계자는 통화에서 "예컨데 당명 부분은 처음부터 지금까지 다 평행선"이라며 "당헌에 나와 있는 당 기구들의 문제나 대통령 선출 규정, 적용 배제하고 야권 전체를 위한 규정 마련을 위한 위원회를 구성하자는 부분들이 협상단에서 제안의, 대안의, 검토 이렇게 논의가 된 것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안을 제시했는데 국민의힘의 기본적인 입장은 비어 있는 곳에 끼워넣는 방식으로 하자는 입장을 제안해서 상호 인정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양측은 이런 상태로라면 협상 간극을 좁힐 수 없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 협상단 관계자는 "우리 입장에선 되고 안 되고 하는 부분들에 대해서 얘기를 했는데 간극을 좁히기가 어려웠다"며 "계속 간극이 좁혀지지 않는다면 어떻게 해야 할 것인지 솔루션을 찾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국민의당 협상단 관계자도 "합당과 관련해서 이런 의지 부족 상태가 된다면 합당은 실질적으로 표류할 수밖에 없다"고 얘기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국민의힘 협상단 관계자는 양 대표 간 통 큰 합의 등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해당 관계자는 "양 대표가 정치적 결단을 내려서 이건 되고 이건 안 되고를 하든지 해야 되는 것"이라며 "주호영 전 대표 권한대행하고 합의한 내용들이 있으니깐 그 연장 선상에서 자기들끼리 딱 만나서 결단을 해서 합당을 할 거면 하고 말 거면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협상단 관계자는 국민의힘 지도부의 실무협상단에 대한 권한 위임을 요구했다. 해당 관계자는 "실무협상단에서 논의하거나 합의하지 못하고 지도부에 가서 물어봐야 한다라는 건 정상적인 권한을 가진, 위임을 가진 실무협상단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적어도 실무협상단에 정상적인 권한과 위임을 줘서 정상적으로 윤영하게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